[종합] 코로나19 국내발생 87일 만에 600명대…4차 유행 초읽기

입력 2021-04-07 14:59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기준 넘어서…정세균 "과방한 방역대책 필요"

▲5일 서울 서초구의 한 커피숍에 사회적 거리두기 안내문이 설치돼 있다. (뉴시스)
▲5일 서울 서초구의 한 커피숍에 사회적 거리두기 안내문이 설치돼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환자가 한 달 보름여 만에 600명대로 치솟았다.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기준을 웃도는 수준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7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668명 증가한 10만6898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국내발생은 653명이다. 총 신규 확진자가 600명을 넘어선 건 48일 만, 이 중 국내발생 확진자가 600명을 넘어선 건 87일 만이다. 확진자 발생 추이만 보자면 4차 유행으로 흘러가는 양상이다.

지난달까지 수도권에 제한됐던 발생지역도 영남권과 충청권 등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다. 이날 국내발생 확진자 중 수도권 확진자는 413명, 영남권 확진자는 114명, 충청권 확진자는 88명이었다. 최근 1주간(1~7일) 일평균 확진자 수는 수도권이 324.6명, 영남권은 104.0명에 달했다. 전국은 523.7명으로 거리두기 2.5단계 격상기준(400~500명)을 웃돌았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정대책본부(중대본)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오히려 고개를 들고 있는 상황에서 4차 유행을 막아내기 위해서는 지금의 국면을 돌파할 수 있는 과감한 방역대책이 필요하다”며 “방역당국은 (9일 발표하는) 이번 조정방안에 보다 혁신적인 대책이 포함될 수 있도록 치열하게 고민해달라”고 강조했다.

다음 주부터 적용될 거리두기 조정방안에는 거리두기 단계 격상,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와 더불어 방역수칙 위반 시 제재를 강화하는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교회 등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한 집단감염이 다시 늘어나고 있어서다. 주말 이동량도 감소세를 멈췄다.

이날 12시(정오) 기준 감염경로별 발생 현황을 보면, 서울 은평구 교회(총 12명), 울산 중구 콜센터(총 23명)에서 신규 집단감염이 확인됐다. 대전 동구 학원, 부산 유흥주점 관련 확진자는 각각 61명으로 49명, 302명으로 12명 늘었다. 교회·집회를 중심으로 한 집단감염은 전국 12개 시·도로 퍼져 추가 37명, 누적 201명의 확진자를 냈다.

새 거리두기 체계가 아직 적용되지 않은 상황에서 거리두기 단계가 격상되면 상당수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제한도 불가피하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복지부 대변인)은 이날 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각종 규제와 강제적인 적용방안을 통해 거리두기의 이행력을 담보하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국민 여러분이 함께 실천하고 자율적으로 참여해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현재의 위험성을 함께 인지하고 모임을 취소하거나 방역수칙을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216,000
    • +0.16%
    • 이더리움
    • 4,787,000
    • +2.05%
    • 비트코인 캐시
    • 1,749,000
    • +3.92%
    • 리플
    • 1,875
    • -2.09%
    • 라이트코인
    • 473,300
    • +13.01%
    • 에이다
    • 2,178
    • +11.01%
    • 이오스
    • 12,550
    • +0.4%
    • 트론
    • 175.8
    • +0.4%
    • 스텔라루멘
    • 753.6
    • +1.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437,500
    • -2.59%
    • 체인링크
    • 63,000
    • +7.78%
    • 샌드박스
    • 655
    • -0.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