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ESG 강화하는 LG유플러스, 에너지 사용량 줄인다

입력 2021-04-07 09:41 수정 2021-04-07 09:42

안전/보건 관리조직 구성

▲LG유플러스 협력 업체 직원들이 마곡국사에 구축된 외기냉방 시스템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협력 업체 직원들이 마곡국사에 구축된 외기냉방 시스템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ESG 경영의 일환으로 에너지 사용량 절감 및 안전ㆍ보건 체제 확립을 강화한다.

LG유플러스는 에너지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원격으로 에너지원을 점검할 수 있는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통신국사는 대부분 무인으로 운영되며, 장애 방지와 원활한 서비스제공을 위해 원격으로 제어된다. LG유플러스는 원격 제어 시스템에 에너지원을 모니터링하는 시스템을 새롭게 구축해 에너지 사용량을 관리할 계획이다.

모니터링 시스템이 도입되면 기존에는 확인이 어려웠던 에너지 누수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누수 되는 에너지원을 효율적으로 관리해 에너지 사용량이 줄어드는 효과가 있다.

LG유플러스는 연내 100여 개 가입자가 집중된 국사에 에너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하고, 내년부터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국사로 확대할 방침이다. 이 시스템으로 국사 당 약 5%의 에너지가 절감될 전망이다.

통신 국사 내 외기냉방 시스템 도입도 확대한다. 외부의 찬 공기를 국사로 유입하는 외기냉방 시스템을 활용하면 장치 1대당 연간 약 2만 kWh(킬로와트)의 전력을 아낄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올해 설치가 가능한 통신국사를 추가로 발굴하고, 신축 국사에는 구축을 의무화하는 방식으로 외기냉방 시스템 도입을 늘릴 계획이다.

네트워크 장비의 전력 효율화도 추진한다. LG유플러스는 통신 사용자의 네트워크 접속 요청이 적은 특정 시간·시기에 5G·LTE 장비의 전력 사용량을 줄이는 ‘에너지 세이빙모드’를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이 밖에도 LG유플러스는 ESG 경영을 위해 전담 안전/보건 관리조직의 구성과 역할을 확정했다.

안전/보건 관리조직은 CHO(최고인사책임자)가 총괄을 맡고 △네트워크 △기업 △고객서비스/품질혁신센터 △기타부문(기술/영업부문) 등 4개 조직으로 구성됐다. 이 조직은 모바일 기지국 소방시설 개선 및 코로나 19 예방을 위한 지속적인 활동, 국제표준인증을 통한 경쟁력 확보 등을 담당할 계획이다.

황현식 대표이사는 “안전·보건·환경 경영에 관한 사항의 개선 및 사고·오염 예방 활동을 최우선 가치로 인식하고, 주기적으로 상태를 점검해 발전시킬 것”이라며 “모든 작업에 앞서 안전 문화를 정착시키겠다”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131,000
    • -3.96%
    • 이더리움
    • 2,936,000
    • -5.9%
    • 비트코인 캐시
    • 1,211,000
    • -14.48%
    • 리플
    • 1,781
    • -13.4%
    • 라이트코인
    • 351,700
    • -12.75%
    • 에이다
    • 1,618
    • -11.54%
    • 이오스
    • 8,955
    • -14.96%
    • 트론
    • 185.1
    • -13.18%
    • 스텔라루멘
    • 704.7
    • -10.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431,100
    • -19.42%
    • 체인링크
    • 46,970
    • -12.61%
    • 샌드박스
    • 735.6
    • -13.83%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