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노원 세 모녀 살인’ 피의자, 시신 옆에서 사흘간 밥 먹고 맥주 마셔 ‘엽기’

입력 2021-04-05 09:59

‘가해자 신상 공개하라’ 국민청원 25만 명 달해…경찰 오늘 신상공개심의위 열어

▲노원 세 모녀 살인사건 피의자 김 씨가 4일 오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노원 세 모녀 살인사건 피의자 김 씨가 4일 오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로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이 남성은 범행 후 사흘간 사건 현장에 머무르며 밥과 술을 먹는 등 엽기적인 행각인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5일 경찰에 따르면 피의자 김 모(25) 씨는 지난달 23일 오후 5시 30분경 피해자 A(25) 씨의 집에 퀵서비스 기사를 가장해 들어가 홀로 있던 A 씨 여동생과 5시간 후 귀가한 A 씨 어머니, 또 1시간 뒤 돌아온 A 씨를 차례로 살해했다.

특히 김 씨는 살인을 저지른 후 세 모녀 시신이 있는 피해자 집에서 외출하지 않고 밥을 챙겨 먹고, 맥주를 마신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김 씨는 현장에서 목·팔목·배 등에 칼로 수차례 자해를 한 상태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조사에서 김 씨는 온라인 게임을 통해 알게 된 피해자 A 씨가 자신의 연락을 받지 않고 만남을 거부하자 이에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 주변인 진술과 김 씨의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 결과 등을 종합해 김 씨가 수개월 전부터 피해자 A 씨를 스토킹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달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가해자 신상 공개’ 청원은 5일 오전 9시 30분 기준 24만9000명을 넘어섰다. 이에 서울경찰청은 오늘 오후 3시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김 씨의 이름·얼굴 등을 공개하는 문제를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6,302,000
    • -4.11%
    • 이더리움
    • 3,077,000
    • +8.01%
    • 비트코인 캐시
    • 1,162,000
    • +0.7%
    • 리플
    • 1,590
    • -5.08%
    • 라이트코인
    • 344,100
    • +7.23%
    • 에이다
    • 1,480
    • -4.15%
    • 이오스
    • 8,115
    • +1.06%
    • 트론
    • 149.1
    • -6.58%
    • 스텔라루멘
    • 595.5
    • -4.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372,700
    • +0.59%
    • 체인링크
    • 45,930
    • -0.67%
    • 샌드박스
    • 611.3
    • -10.13%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