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서훈 “한ㆍ미ㆍ일, 북핵 해결 시급성 공감…협상 재개 공감대”

입력 2021-04-03 11:13

3국 안보실장회의 후 별도 특파원 간담회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일(현지시간) 워싱턴DC 주미대사관에서 가진 특파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일(현지시간) 워싱턴DC 주미대사관에서 가진 특파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2일(현지시간) “한·미·일은 북핵 문제의 시급성과 외교적 해결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고 밝혔다.

방미 중인 서 실장은 이날 워싱턴DC 인근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 후 주미대사관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열고 “한·미·일은 북미 협상의 조기 재개를 위한 노력이 계속돼야 한다는 데 대해서 뜻을 같이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한·미·일 3국 안보실장은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첫 고위급 인사 대면 회의를 가졌다. 여기에서 대북정책 검토 마무리 단계인 미국의 입장을 청취하고 이견 조율과 함께 의견을 교환했다.

서 실장은 “이번 한·미·일 안보실장 협의를 통해 세 나라는 다양한 관심사에 대해 전략적 소통이 이뤄진 것으로 평가한다”고 이번 첫 3국 안보실장 회의에 대한 의미를 드러냈다.

그는 “미국 측은 현재 진행 중인 대북정책 검토 내용에 대해 설명했고 한·미·일 안보실장들은 대북 협상을 위한 대책 마련 및 시행과 관련된 여러 가지 문제에 대해 심도 있는 토론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또 3국 안보실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후변화 등 글로벌 이슈도 논의했으며 3국이 공유하는 가치들을 기반으로 한 협력을 강화해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한·미 간 양자 회의와 관련해 “우리 측은 현재 한반도 상황을 관리하는 가운데 비핵화 과정에서 북한에 대한 관여의 중요성, 한·미 간 조율된 전략의 마련, 남북관계와 비핵화 협상의 선순환적 기능에 대해 강조해서 설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 측은 대북정책 검토와 관련해 현재까지의 진행 상황을 설명했고 남은 검토 과정에서도 우리 측과 계속 소통하고 협의해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양측은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 직후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 타결을 재차 평가하고 빛 샐 틈 없는 한미동맹 관계의 포괄적, 호혜적 발전을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했다고 전했다.

서 실장은 한·일 간 협의에 대해선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한·일 간 공조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면서 “양측은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 과정에서 건설적이고 적극적인 역할을 해나가기로 했고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에도 공감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한·미·일 협의와 관련해 “앞으로도 코로나 상황을 고려하면서 3개국 안보실장 간 협의를 긴밀하고 지속적으로 개최해 나가는 데 공감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6,260,000
    • -2.93%
    • 이더리움
    • 3,081,000
    • +9.95%
    • 비트코인 캐시
    • 1,154,000
    • +1.94%
    • 리플
    • 1,588
    • -2.34%
    • 라이트코인
    • 339,400
    • +7.68%
    • 에이다
    • 1,488
    • -1.46%
    • 이오스
    • 8,080
    • +3.06%
    • 트론
    • 149
    • -4.91%
    • 스텔라루멘
    • 596
    • -3.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8,000
    • +1.1%
    • 체인링크
    • 46,370
    • +2.41%
    • 샌드박스
    • 617
    • -6.36%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