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국가안보실장 워싱턴으로 출국...주말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 참석

입력 2021-03-31 13:17

바이든 새 대북정책 공유...우리 정부 입장 조율

청와대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이번 주말 백악관에서 열리는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 참석을 위해 31일 미국 워싱턴으로 출국했다.

서 실장은 이날 오전 김형진 안보실 2차장, 김준구 평화기획비서관 등과 함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3박5일 일정인 이번 방미 기간 서 실장은 바이든 행정부의 새 대북정책을 공유할 예정이다.

서 실장은 워싱턴 도착 후 이수혁 주미대사를 만나 바이든 정부가 검토를 끝낸 대북정책에 대해 사전 보고를 받고, 백악관에 전달할 우리 정부의 입장을 조율할 것으로 예상된다.

워싱턴 현지 시각으로 2일 백악관에서 제이크 설리번 미국 국가안보보좌관,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국장의 한미일 안보실장회의에 참석하는 일정이 유력하다. 워싱턴 특파원 간담회를 통해 결과를 브리핑한 뒤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105,000
    • +4.42%
    • 이더리움
    • 4,681,000
    • +13.64%
    • 비트코인 캐시
    • 1,686,000
    • +7.18%
    • 리플
    • 1,913
    • +2.63%
    • 라이트코인
    • 418,100
    • +3.11%
    • 에이다
    • 1,958
    • +1.29%
    • 이오스
    • 12,480
    • +3.65%
    • 트론
    • 174.6
    • +1.69%
    • 스텔라루멘
    • 740
    • +0.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448,700
    • +0.67%
    • 체인링크
    • 58,400
    • +0.95%
    • 샌드박스
    • 655.4
    • +1.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