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전미실물경제협회 절반 이상 “연준, 내년 이전에 금리 올린다”

입력 2021-03-22 17:30

회원 205명 가운데 46% 내년 전 금리 인상...12%는 올해 말 이전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지난해 12월 1일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했다. 워싱턴D.C./로이터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지난해 12월 1일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했다. 워싱턴D.C./로이터연합뉴스
미국 경제전문가들 가운데 다수가 내년 말 이전에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내다봤다.

21일(현지시간) 폭스비즈니스에 따르면 전미실물경제협회(NABE)가 2월 22일∼3월 5일 전문가 패널 205명을 대상으로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시기를 설문조사한 결과 46%가 내년이라고 답했다. 12%는 올해 말이었다. 2023년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28%, 그 이후는 12%였다.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내년 말 이전에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전망한 것이다.

앞서 연준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치고 현 0.00∼0.25% 수준인 기준금리를 2023년까지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연준의 통화정책에 대해 ‘적절하다’는 응답은 72%로 ‘너무 경기 부양적’이라는 응답은 26%에 그쳤다.

조 바이든 행정부가 집권 첫 해 우선해야 할 정책으로는 응답자의 46%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들었다. 경제회복(40%), 인프라 투자(38%), 기후변화(30%), 건강보험(25%), 이민정책(22%)이 뒤를 이었다. 정책 우선순위 질문은 복수 응답이 가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10:3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2,371,000
    • +4.46%
    • 이더리움
    • 5,439,000
    • +5.49%
    • 비트코인 캐시
    • 715,000
    • +0.85%
    • 리플
    • 1,224
    • +2.94%
    • 라이트코인
    • 251,900
    • +3.11%
    • 에이다
    • 2,010
    • +4.15%
    • 이오스
    • 4,978
    • +1.88%
    • 트론
    • 120
    • +1.78%
    • 스텔라루멘
    • 408.9
    • +0.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700
    • +3.11%
    • 체인링크
    • 31,260
    • +3.37%
    • 샌드박스
    • 9,285
    • +20.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