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조지아 주지사, 바이든 대통령 향해 'SK 배터리 수입금지 번복' 재요청

입력 2021-03-13 14:20

바이든 번복 기간 다음 달 11일까지…LG는 투자 계획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워싱턴/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워싱턴/로이터연합뉴스)

브라이언 켐프 미국 조지아주(州) 주지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국제무역위원회(ITC)의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수입 금지 조처를 뒤집어달라고 재요청했다. 배터리 수입을 통해 일자리를 늘릴 수 있다는 이유 때문이다.

조지아 주 정부는 12일(현지시각) 켐프 주지사가 바이든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SK 전기차 배터리 공장이 향후 2600명을 고용할 예정이고 SK가 공장을 짓기 위해 투자한 26억 달러(한화 약 2조 9549억 원)가 조지아주 역대 최대 외국인 투자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켐프 주지사는 SK의 공장이 "미국 내 주요 전기차 배터리 공장 가운데 연방정부 보조금을 받지 않고 건설된 유일한 공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조지아주 공장이 경제적으로 존속할 수 없게 만들 ITC 결정을 대통령이 번복하지 않으면 공장을 닫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 SK의 설명"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SK의 공장이 '미국 자동차산업을 전기차 중심으로 전환하고 지역 노동자에게 고소득의 좋은 일자리를 제공하게 하겠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목표에 정확히 부합한다"라고도 주장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 의존도를 낮추고 전기차 배터리 공급망을 살펴보라는 행정명령을 내렸던 점을 거론하며 "SK 공장이 문을 닫을 경우 미국이 전기차 배터리 경쟁에서 중국에 뒤처지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 IT 결정을 검토할 수 있는 기간은 다음 달 11일까지다. SK는 현재 백악관에 대통령 거부권 행사를 요구하고 있다. ITC가 행정기관인 만큼 결정은 대통령 승인이 필요한 상황이다.

한편 LG는 2025년까지 미국에 독자적으로 2곳 이상 배터리 생산공장을 지어 5조 원 이상 투자할 계획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ITC 결정을 번복하지 않게 하는 것도 LG가 대규모 투자를 밝힌 배경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699,000
    • -1.04%
    • 이더리움
    • 5,225,000
    • +0.46%
    • 비트코인 캐시
    • 568,500
    • +0%
    • 리플
    • 987.6
    • -1.34%
    • 라이트코인
    • 191,000
    • -1.44%
    • 에이다
    • 1,682
    • -0.77%
    • 이오스
    • 3,937
    • +4.65%
    • 트론
    • 105.3
    • -0.09%
    • 스텔라루멘
    • 343.2
    • -1.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700
    • +22.48%
    • 체인링크
    • 23,070
    • -4.35%
    • 샌드박스
    • 6,485
    • -3.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