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2차 메가 부양안, 6월 전 상원 위원회 통과 가능”

입력 2021-03-11 16:2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톰 카퍼 “경기 회복 계획 포함 형태로 9월 말까지 성립할 수 있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워싱턴/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워싱턴/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2차 초대형 경제 부양안이 6월 이전에 상원 위원회를 통과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의 측근인 톰 카퍼 민주당 상원의원은 차기 성립을 목표로 하는 대형 수송 인프라 관련 메가 부양 패키지가 5월 말까지 상원의 환경·공공사업 위원회를 통과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해당 인프라 법안이 바이든 대통령의 보다 폭넓은 경기 회복에 포함되는 형태로 9월 말까지 법제화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것이 우리의 스케줄이다. 이미 임하고 있으며, 당파를 초월해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위원회의 심의는 곧 발표된 바이든 대통령의 장기 경기 부양 패키지의 첫 번째 단계가 된다. 민주당이 집중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더 나은 재건(Build back better)’ 프로그램은 대통령의 서명을 앞둔 1조9000억 달러(약 2158조 4000억 원) 규모의 경기부양안보다 훨씬 더 폭넓은 내용을 다룰 것으로 전망된다.

2차 패키지에서 가장 관심이 쏠리는 부분은 도로와 다리, 지방 광대역 정비 등 ‘뉴딜 정책’ 이후 최대가 될 것으로 보이는 인프라 지출의 규모다. 다만 카풔 의원은 해당 프로그램에 포함될 수송 인프라안의 규모에 대해 “아직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적어도 공화당 의원 10명이 인프라 법안을 지지할 것이라고 확신하며, 이에 따라 상원은 재정 조정 프로세스 활용이나 상원의 규칙 개정 없이 가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일타스캔들’ 정경호, 처철한 전도연 ‘입덕부정기’…시청률 동시간대 1위
  • [단독 인터뷰] 천하람 “‘친윤 호소인’ 안철수 누르고 결선가겠다”
  • '토큰 증권' 가이드라인 발표…가상자산 업계 “증권성 판단, 여전히 혼란”
  • 국회, '이태원 참사 추모제 개최…"재발 방지책 수립 최선"
  • 미국, ‘버스 3대 크기’ 中 정찰풍선 격추...중국 “명백한 과잉 반응” 반발
  • 조선 생산 현장 숨통…인력 2000명 추가 투입
  • 집값 하락에…신축 단지 중 분양가 밑도는 거래 늘었다
  • BTS ‘그래미 어워즈’ 삼수 도전 성공할까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470,000
    • +0.22%
    • 이더리움
    • 2,101,000
    • +0.67%
    • 비트코인 캐시
    • 173,400
    • +0.29%
    • 리플
    • 517.3
    • +0.31%
    • 솔라나
    • 30,710
    • -0.52%
    • 에이다
    • 505
    • +0.08%
    • 이오스
    • 1,392
    • +0.8%
    • 트론
    • 81.39
    • +1.67%
    • 스텔라루멘
    • 117.1
    • -0.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850
    • +0.27%
    • 체인링크
    • 9,090
    • +0.11%
    • 샌드박스
    • 971.9
    • +1.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