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LH 화가 난다…SH도 전수조사할 것”

입력 2021-03-08 11:06

"재발방지 위해 시민참여 감시기구 탄생해야"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선자발표대회에서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선자발표대회에서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8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에 대해 분노했다.

박 후보는 이날 B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굉장히 화가 난다. 과거에 있던 일들이 아직도 있다는 사실에 아주 많이 화가 난다”며 “아주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 공직을 이용해 어떤 투기를 하거나 이익을 받는 경우, 특히 내부정보를 악용한 투기는 엄벌에 처하고 부당이득을 환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과거에 강남 개발을 할 때 제3한강교가 세워진다는 정보를 가지고 압구정동 쪽에 투기를 해 문제가 된 바 있다. 아직도 이런 일이 일어난다는 건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며 “(정부 당국의) 조사가 물론 이뤄져야 하지만 아주 강력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서울시장이 되면 서울시 (공공개발) 관련 부서 그리고 서울주택도시공사(SH)도 전수조사를 시행하고 문제가 일어나면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며 “재발하지 않도록 시민참여 감시기구가 탄생해야 한다.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때도 강소기업을 선정할 때 국민심사단을 모집하니 잡음이 거의 없어졌다”고 주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6 10:0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8,169,000
    • -0.97%
    • 이더리움
    • 4,140,000
    • -2.15%
    • 비트코인 캐시
    • 1,659,000
    • +28.51%
    • 리플
    • 2,074
    • +13.71%
    • 라이트코인
    • 406,800
    • -3.55%
    • 에이다
    • 1,726
    • +4.42%
    • 이오스
    • 10,540
    • +18.47%
    • 트론
    • 169.5
    • +8.65%
    • 스텔라루멘
    • 768.6
    • +17.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489,000
    • +9.67%
    • 체인링크
    • 56,650
    • -8.48%
    • 샌드박스
    • 698.2
    • -5.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