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식탁물가 상승률 OECD 회원국 중 4위…2월 이후도 고물가 비상

입력 2021-03-08 10:39

2월 상승률은 9.7%, 9년 6개월 만에 최고치…기상 악화 등 작황 부진 탓

▲주요 농축산물 가격이 연일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지난달 연휴 전날인 26일 기준으로 양파는 평년 대비 62.7%, 쌀(20kg)과 계란(특란 30개)은 각각 30.1%, 44.1%, 특히 대파는 크게 올라 ‘금(金)파'가 됐다.  2일 오후 서울의 한 대형 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뉴시스)
▲주요 농축산물 가격이 연일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지난달 연휴 전날인 26일 기준으로 양파는 평년 대비 62.7%, 쌀(20kg)과 계란(특란 30개)은 각각 30.1%, 44.1%, 특히 대파는 크게 올라 ‘금(金)파'가 됐다. 2일 오후 서울의 한 대형 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뉴시스)

올해 1월 한국의 식탁물가 상승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4위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8일 OECD와 통계청에 따르면, 1월 한국의 식료품·비주류음료(식품) 물가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6.5% 올랐다. 이는 OECD 전체 평균(3.1%)의 두 배를 웃도는 수준이자, 37개 회원국 중 터키(18.1%), 칠레(7.8%), 아이슬란드(6.7%)에 이어 네 번째로 높은 수치다.

한국 식품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월(1.8%)만 해도 1%대에 그쳤으나 7월 4.3%로 오르고, 이후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다. 긴 장마와 잦은 태풍으로 농산물 작황이 부진했던 탓이다. 최근에는 폭설과 조류 인플루엔자(AI), 명절 수요까지 겹치면서 오름 폭이 더 확대됐다.

2월에는 9.7%를 기록하며 2011년 8월(11.2%) 이후 9년 6개월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품목별로 파 가격은 227.5% 급등해 1994년 5월(291.4%) 이후 26년 9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달걀 가격도 41.7% 올랐다.

3월 이후에도 국제유가 상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안정에 따른 수요 확대로 물가 상승세가 지속할 전망이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2월 소비자물가 동향’ 브리핑에서 “기본적으로는 코로나19 재확산 때문에 기대가 꺾이고 있지만, 국내 경제가 회복할 것이라는 시각이 일반적”이라며 “수요 증대가 있을 것이고, 이는 수요 측면의 상승 압력으로 나타날 것이다. 전반적으론 상방요인이 우세하다”고 내다봤다.

일부에선 인플레이션 우려도 나온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5일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회의 겸 물가관계차관회의을 주재한 자리에서 “백신 효과에 따른 총수요 압력 억눌린 소비 수요가 짧은 시간에 분출(pent-up)해 물가 상승 견인 가능성까지 고려할 때 인플레이션 우려를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실제 인플레이션 가능성은 크지 않다. 농·축산물 수급이 안정되고 있고, 여름부턴 전년도 급등에 따른 기저효과로 일부 품목에서 지표상 물가 하락이 예상돼서다. 특히 방역 안정이 늦어지면 수요 회복도 미뤄질 수밖에 없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018,000
    • +0.87%
    • 이더리움
    • 4,262,000
    • +0.61%
    • 비트코인 캐시
    • 1,392,000
    • +3.42%
    • 리플
    • 1,982
    • +8.31%
    • 라이트코인
    • 383,500
    • +9.82%
    • 에이다
    • 2,573
    • -2.69%
    • 이오스
    • 11,800
    • +1.29%
    • 트론
    • 144.7
    • +0.84%
    • 스텔라루멘
    • 828.5
    • -0.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0,200
    • +3%
    • 체인링크
    • 48,590
    • +1.87%
    • 샌드박스
    • 491.1
    • +3.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