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부, 현대건설기계에 과태료 4억6000만 부과… '불법파견 시정 미이행'

입력 2021-03-05 19:57

(사진출처=고용노동부)
(사진출처=고용노동부)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은 불법파견 근로자 46명에 대한 직접 고용 지시를 이행하지 않은 현대건설기계에 과태료 4억6000만 원 부과를 사전 통지했다.

울산고용노동지청은 최근 현대건설기계에 과태료 자진 납부 및 의견 진술 안내서를 보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과태료 부과에 앞선 조치다. 현대건설기계는 15일까지 미이행 사유를 설명하거나 이의를 신청할 수 있다.

울산고용노동지청은 지난해 12월 말 하청업체인 서진이엔지 근로자들을 현대건설기계가 2021년 1월 말까지 직접 고용하라는 불법파견 시정지시를 통보했다. 서진이엔지는 굴삭기 붐과 암 등을 만드는 회사로 지난해 8월 폐업했다.

폐업으로 일자리를 잃은 노동자 60여 명은 그동안 사실상 원청이 업무지시와 감독을 해왔다며 불법파견을 주장하며 직접 고용을 요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803,000
    • +2.74%
    • 이더리움
    • 3,892,000
    • +3.21%
    • 비트코인 캐시
    • 456,700
    • +1.92%
    • 리플
    • 913.5
    • +2.55%
    • 라이트코인
    • 170,800
    • +2.95%
    • 에이다
    • 1,683
    • +0.36%
    • 이오스
    • 3,399
    • +2.01%
    • 트론
    • 85.84
    • +3.26%
    • 스텔라루멘
    • 300
    • +0.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2,100
    • -1.2%
    • 체인링크
    • 26,890
    • +1.55%
    • 샌드박스
    • 5,280
    • +2.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