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우린 투자하지 말란 법 있나"… LH 직원 글에 여론 '공분'

입력 2021-03-04 10:56

(출처=블라인드 앱 캡처)
(출처=블라인드 앱 캡처)

"LH 직원들이라고 부동산 투자하지 말란 법 있나요. 내부 정보를 활용해서 부정하게 투기한 것인지 본인이 공부한 것을 토대로 부동산 투자한 건지는 법원이나 검찰에서 판단할 사안이라고 생각해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땅 투기 의혹'이 일파만파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LH 직원들의 이 같은 내용의 글이 국민의 공분을 키우고 있다.

3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앱에는 LH 직원들의 이 같은 글이 잇따라 게재됐다.

한 LH 직원은 '블라인드'에 "요즘 영끌하면서 부동산에 몰리는 판국에 LH 1만 명 넘는 직원 중 광명에 땅 사둔 사람들이 이번에 얻어걸렸을 수도 있는데, 이런 언론 하나 터지면 무조건 내부정보 악용한 것 마냥 시끌시끌하네"라며 "막말로 다른 공기업, 공무원 등 공직에 종사하는 직원 중 광명 쪽 땅 산 사람 한 명 없을까 궁금하네요"라고 글을 게재했다.

또 다른 직원은 "(광명·시흥지구는) 개발제한구역이었던 곳이 공공주택지구 지정됐다가 취소돼서 특별관리지역이었다"라며 "누가 개발해도 개발될 곳이었는데 내부정보로 샀다고 하다니. 그런데 여론은 그렇지 않나 봐. 직원들도 동요할 정도면 그냥 뭐 끝이네"라고 썼다.

이 같은 글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했다. 네티즌들은 부동산 온라인 커뮤니티에 "내부정보 이용의 심각성에 대해 전혀 모르는 것 같다. 회계사들조차 감사 기업 주식 못 사도록 막지 않느냐?", "법이 너무 약하다. 이미 판 벌여놓고 수익 봤는데, 고작 처벌이라고는 서로 책임 전가하다가 힘없는 몇 명 본보기로 자르겠지. 그리고 '재발 방지 대책 철저하게 하겠다. 계속 맡겨달라'고 하겠지", "법원이나 검찰에서 판단할 거라고? 그냥 신도시 취소가 답이다" 등 글을 올리며 분노했다.

한편, LH는 4일 대국민 사과문을 통해 "일부 직원의 광명·시흥지구 투기 의혹으로 국민 여러분께 큰 충격과 실망을 드렸다.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라며 "LH 직원 및 가족의 토지거래 사전 신고제 도입 등 재발 방지 대책을 신속히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0,169,000
    • +1.38%
    • 이더리움
    • 3,197,000
    • +4.72%
    • 비트코인 캐시
    • 1,193,000
    • +17.55%
    • 리플
    • 2,227
    • +0.68%
    • 라이트코인
    • 365,700
    • +6.28%
    • 에이다
    • 1,879
    • +4.91%
    • 이오스
    • 10,400
    • +10.71%
    • 트론
    • 203.3
    • +16.58%
    • 스텔라루멘
    • 813.3
    • +3.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487,500
    • +19.29%
    • 체인링크
    • 53,400
    • +5.43%
    • 샌드박스
    • 840.4
    • +2.03%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