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20분 만에 65억 번 머스크 아내…NFT 차세대 비트코인 될까

입력 2021-03-04 10:30

그라임스, 디지털 그림 10점 팔아 65억 원 벌어
희소성 갖춘 디지털 자산 NFT에 투자금 유입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아내 그라임스가 경매에 내놓은 디지털 그림 '워 님프'. 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아내 그라임스가 경매에 내놓은 디지털 그림 '워 님프'. 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아내이자 가수인 그라임스가 디지털 그림을 경매에 내놔 20분 만에 65억 원을 벌었다. 그라임스의 대박 뒤에는 신흥 디지털 자산 NFT의 인기가 자리하고 있다.

3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그라임스는 최근 ‘워 님프’라는 제목의 디지털 그림 10점을 온라인 경매에 내놨다. 이 작품은 화성을 수호하는 날개 달린 아기 천사 등 가상의 이미지에 그라임스의 노래가 배경으로 깔렸다. 20분 만에 580만 달러(약 65억 원)에 낙찰됐다.

그라임스의 디지털 그림은 최근 가상자산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끄는 ‘NFT(Non fungible Token·대체불가능 토큰)' 기술이 적용됐다. NFT는 비트코인처럼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가상자산이지만, 자산에 개별적인 인식 값을 부여한다는 특징이 있다.

가상화폐는 실제 화폐처럼 코인 1개당 가치가 서로 똑같지만, NFT는 개별 가치를 다르게 책정한다. 예를 들어 비트코인에 NFT가 적용되면 각 코인은 대체 불가능한 별도의 인식 값을 갖게 돼 코인마다 가격이 달라진다. 영상에 NFT를 적용하면 원본 영상에 인식 값이 부여돼 인터넷상의 사본과 구별할 수 있다. 따라서 인터넷 이곳저곳에 퍼 날라지며 원본을 구별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한 디지털 작품에 희소성을 더할 수 있다.

대체 불가능하다는 특징 때문에 디지털 그림이나 영상, 게임 아이템 등을 거래할 때 NFT가 적용되는 사례가 최근 들어 늘고 있다. 미국프로농구(NBA)를 기반으로 한 NFT 플랫폼 ‘NBA탑쇼트’는 스타 선수의 경기 하이라이트를 담은 짧은 영상을 거래한다. 영상에는 NFT로 고유 인식 값이 부여되는데, 지금까지 NBA탑쇼트는 2억8000만 달러 이상의 매출을 달성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면서 NFT 시장은 가파르게 성장했다. 지난해 NFT 거래 총 가치는 2억50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4배 늘었다.

다만 NFT가 지나치게 과열돼 2017~2018년 비트코인 폭락 사태를 재연할 것이란 우려도 적지 않다. 리서치 업체 라틀리에의 나디야 이바노바 최고운영책임자(COO)는 “많은 기술적 순환 과정이 그렇듯, 처음에는 투기로 시작해 점차 근본적인 가치를 가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3,000,000
    • -1.88%
    • 이더리움
    • 2,867,000
    • +0.35%
    • 비트코인 캐시
    • 1,219,000
    • +0.41%
    • 리플
    • 1,794
    • +3.82%
    • 라이트코인
    • 342,500
    • -1.95%
    • 에이다
    • 1,613
    • -0.25%
    • 이오스
    • 9,065
    • +3.19%
    • 트론
    • 179.9
    • -0.61%
    • 스텔라루멘
    • 693
    • +1.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405,700
    • -3.06%
    • 체인링크
    • 50,400
    • +8.76%
    • 샌드박스
    • 701
    • -3.44%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