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NH투자증권, 옵티머스 펀드 가교운용사 설립 본격 추진

입력 2021-02-28 11:55

▲NH투자증권 여의도 본사
▲NH투자증권 여의도 본사
NH투자증권은 옵티머스 펀드 최대 판매사로서 투자자 보호의 책임감을 가지고 금융당국과 협의해 가교운용사 설립을 주도적으로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옵티머스자산운용의 등록 취소가 필연적인 상황에서 투자자 보호와 최대한 많은 자산 회수 등 빠른 사태 해결을 위해서는 책임있는 주체가 펀드를 관리해야 한다는 것이 금융당국의 입장이었다. 이에 옵티머스 펀드의 최대 판매사인 NH투자증권이 가교운용사 설립에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앞장선 것이다.

NH투자증권은 옵티머스 투자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회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왔다.

지난 해 6월 사건 발생 직후 최대한의 자산 회수를 위해 부동산 및 IB 관련 전문인력을 투입한 ‘옵티머스 자산 회수 대응팀’을 구성했다. 자산 회수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기 위해 펀드 자금이 흘러 들어간 투자처를 파악하고 가압류 등의 긴급 법적조치를 취했다.

또한 지난 해 11월 말부터 금융감독원과 5개 판매증권사, 수탁은행, 사무관리회사 등의 자율협의체를 구성해 매주 옵티머스 펀드 이관 및 펀드기준가 조정에 대해 논의해 왔다. 이를 통해 펀드기준가 조정을 결정해 지난 해 12월 말에 처리했고, 더불어 법률 검토 등을 통해 가교운용사를 포함한 다양한 해결방안을 모색해 왔다.

최근에는 금융소비자보호협의회 의장을 담당 임원에서 대표이사로 격상한 바 있다. 이를 통해 금융소비자의 권익을 존중하고 금융소비자 중심 문화가 정착되도록 내부통제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4,465,000
    • -6.57%
    • 이더리움
    • 3,054,000
    • +1.8%
    • 비트코인 캐시
    • 1,122,000
    • -5.79%
    • 리플
    • 1,618
    • -5.1%
    • 라이트코인
    • 331,500
    • -1.6%
    • 에이다
    • 1,481
    • -4.76%
    • 이오스
    • 7,855
    • -4.9%
    • 트론
    • 150.2
    • -7.28%
    • 스텔라루멘
    • 592.7
    • -6.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7,000
    • -6.96%
    • 체인링크
    • 46,600
    • -1.67%
    • 샌드박스
    • 601.6
    • -10.76%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