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일본, 수도권 제외 나머지 지역서 코로나19 긴급사태 조기 해제

입력 2021-02-26 21:05

오사카부 등 6개 광역자치단체 해당…종료 시점 일주일 정도 앞당겨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26일 수도권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를 조기에 해제하기로 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보도했다.

긴급사태가 발령된 10개 광역자치단체 중 오사카부와 교토부, 효고현과 후쿠오카현, 기후현, 아이치현 등 6곳이 오는 28일 해제된다. 대상 지역은 레스토랑 영업시간 단축 등 감염 예방 조치가 점진적으로 완화한다.

애초 일본 정부는 다음 달 7일 긴급사태를 해제할 예정이어서 이들 지역은 종료 시점이 일주일 앞당겨진 것이다.

도쿄도와 사이타마, 가나가와, 지바 등 수도권 1도 3현은 아직 긴급사태를 유지한다. 정부는 이들 지역에 대해서는 해제 여부를 신중하게 평가할 것이라고 닛케이는 전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전날 “코로나19 신규 감염자 수가 눈에 띄게 감소했다”며 “입원 환자와 중증 환자 수는 감소하고 있으며 의료기관의 부담도 줄어들고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그동안 긴급사태 적용 지역 레스토랑은 오후 8시까지만 영업하도록 요청을 받았다. 업주가 이에 협력하면 지금까지 하루 6만 엔(약 63만 원)을 협력금으로 받았다. 해제 이후에는 오후 9시까지 영업하면 4만 엔을 받는다.

대규모 행사 참여 허용 인원도 점차 늘어난다. 지금까지는 최대 5000명, 정원의 50%로 제한했지만, 해제 후 1개월 뒤에는 최대 1만 명까지 끌어올린다.

외국인 신규 입국 금지와 한국, 중국 등 11개국과 지역을 대상으로 한 비즈니스 왕래 정지는 긴급사태 해제 후에도 당분간 유지된다.

일시 정지된 일본 국내 여행 수요 진작책 ‘고 투 트래블’ 재개는 보류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158,000
    • -3.24%
    • 이더리움
    • 3,037,000
    • +2.26%
    • 비트코인 캐시
    • 1,007,000
    • -1.76%
    • 리플
    • 2,099
    • -9.38%
    • 라이트코인
    • 335,300
    • -1.85%
    • 에이다
    • 1,808
    • -3.36%
    • 이오스
    • 9,225
    • -5.43%
    • 트론
    • 181.6
    • -0.49%
    • 스텔라루멘
    • 777
    • -5.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401,700
    • +5.58%
    • 체인링크
    • 51,050
    • +9.01%
    • 샌드박스
    • 814.1
    • +1.72%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