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주택법 개정안' 국회 통과…부정청약 모르고 산 주택·분양권 매수자 구제 가능해진다

입력 2021-02-26 16:59

(연합뉴스)
(연합뉴스)

아파트 부정청약 사실을 모르고 주택이나 분양권을 구매한 선의의 피해자가 구제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여야는 26일 국회에서 본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주택법 일부개정안'을 재석 227명 중 찬성 223명(반대 0명, 기권 4명)으로 통과시켰다.

주택법 일부개정안은 주택청약에서 부정이 발견되면 그 지위를 박탈하도록 하되, 부정청약 사실을 알지 못하고 주택 또는 입주권을 사들인 매수자의 경우 지방자치단체에 소명해 지위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그동안 이전 법안은 부정청약이 확인되면 분양권 혹은 주택 공급계약을 취소할 수 있어서 부정청약 사실을 모르고 구입한 사람이 본의 아닌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637,000
    • +0.03%
    • 이더리움
    • 3,080,000
    • +0.42%
    • 비트코인 캐시
    • 1,149,000
    • +13.06%
    • 리플
    • 2,025
    • -4.97%
    • 라이트코인
    • 358,300
    • +5.6%
    • 에이다
    • 1,799
    • -1.96%
    • 이오스
    • 9,635
    • +3.38%
    • 트론
    • 191.7
    • +3.34%
    • 스텔라루멘
    • 771.9
    • -1.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444,400
    • +9.76%
    • 체인링크
    • 52,800
    • +2.62%
    • 샌드박스
    • 831.3
    • +0.95%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