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첫 접종' 요양보호사 이경순씨 "백신 맞으니 안심"

입력 2021-02-26 09:41

26일 5266명에 대한 AZ 백신 접종 실시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 재활시설 종사자인 김윤태 의사(푸르메 넥슨어린이 재활병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 재활시설 종사자인 김윤태 의사(푸르메 넥슨어린이 재활병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국내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26일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백신 첫 접종자는 서울 노원구 상계요양원에 근무하는 요양보호사 이경순(61)씨다.

이씨는 이날 오전 8시 45분께 서울 노원구 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받은 뒤 취재진에게 "아침에 약간 긴장했지만 (지금은) 괜찮다"며 "그간 코로나19에 걸릴까 봐 긴장됐는데 백신 접종을 받으니 불안감이 사라진다"고 말했다.

이날 이씨를 포함한 전국 요양병원과 요양원 65세 미만 입원·입소자와 종사자 5266명에 대한 AZ 백신 접종이 이뤄진다.

이 백신은 SK바이오사이언스가 경북 안동공장에서 위탁생산한 제품이다. 적정 유통온도가 영상 2∼8도로 일반 냉장유통이 가능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에 별도 시설을 갖추지 않고, 각 보건소와 의료기관에서 배송받아 접종할 수 있다.

한편 이날 국제백신공급기구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확보한 화이자 백신 초도 물량 총 5만8천500명분(11만7000회분)이 인천공항으로 들어온다.

이 백신은 경기 평택 물류센터를 거치지 않고 곧바로 중앙 및 권역예방접종센터 5개소로 배송될 예정이다.

화이자 백신 접종은 하루 뒤인 27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시작된다.

국립중앙의료원 종사자 199명과 수도권의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종사자 101명 등 최일선에 있는 의료진 300명이 가장 먼저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게 된다.

이어 다음 달 3일부터는 순천향대 천안병원·양산 부산대병원·조선대병원 등 권역예방접종센터와 지역예방접종센터인 계명대 대구 동산병원에서도 접종이 이뤄진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503,000
    • -0.22%
    • 이더리움
    • 4,332,000
    • +1.29%
    • 비트코인 캐시
    • 1,417,000
    • +3.58%
    • 리플
    • 2,046
    • +9.99%
    • 라이트코인
    • 382,800
    • +8.41%
    • 에이다
    • 2,579
    • -3.26%
    • 이오스
    • 12,130
    • +2.97%
    • 트론
    • 145.9
    • +0.69%
    • 스텔라루멘
    • 844.5
    • +0.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5,100
    • +3.19%
    • 체인링크
    • 50,450
    • +5.04%
    • 샌드박스
    • 496.6
    • +4.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