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기현, ‘학폭 가해’ 인정…“죽을 듯 죄송”

입력 2021-02-26 09:52

(사진제공=비즈엔터)
(사진제공=비즈엔터)

그룹 몬스타엑스 기현이 자신을 둘러싼 학폭 의혹을 인정하며 사과했다.

최근 학폭 가해자로 지목된 기현은 26일 몬스타엑스 공식 팬카페에 ‘기현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제가 기억하는 중학교 시절의 제 모습은 노래하기를 좋아하고, 친구들과 어울리기 좋아하는 학생이었던 것 같다”면서도 “스스로를 돌이켜보았을 때 학업에 충실한 학생은 아니었고 학생 신분으로 하지 않았어야 할 행동을 했던 것도 맞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성인이 된 이후 계속해서 죄책감을 가지고 있고 지금 그 부분에 대해 말씀하시는 쓴소리에 대해서는 백번 달리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기현은 “학창 시절의 저의 미성숙한 태도나 행동들로 상처를 받은 분들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고 싶다. 좋지 않은 상황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팬 분들에게는 죽을 듯이 죄송하고 또 죄송하다. 이전의 제 모습은 바꿀 수 없기에 이번 일을 제게 스스로를 돌아보고 재점검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기현의 학폭 가해를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기현과 같이 중학교를 다녔다”며 “(기현은) 소위 말하는 잘나가는 일진, 난 기현에게 맞았고 (담배를) 사다주고 돈을 뺏겼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학폭 피해로 인한 정신과 진료기록과 자해흔적, 복용약 사진 등을 함께 올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809,000
    • +3.22%
    • 이더리움
    • 4,485,000
    • +7.84%
    • 비트코인 캐시
    • 1,621,000
    • +1.31%
    • 리플
    • 1,873
    • -0.21%
    • 라이트코인
    • 406,100
    • -1.65%
    • 에이다
    • 1,906
    • -3.25%
    • 이오스
    • 11,800
    • -2.72%
    • 트론
    • 173.3
    • -3.35%
    • 스텔라루멘
    • 732
    • -1.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421,200
    • -6.46%
    • 체인링크
    • 57,100
    • -2.31%
    • 샌드박스
    • 656.6
    • -2.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