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쌍용차 매각 협상 ‘지지부진’…HAAH 투자 결정 늦어지는 이유는?

입력 2021-02-26 06:34

HAAH, 공장 중단 여파 검토…쌍용차, 이번 주말 넘기면 ARS 연장 신청할 듯

▲쌍용자동차 경기 평택공장 정문이 굳게 닫혀 있다. (뉴시스)
▲쌍용자동차 경기 평택공장 정문이 굳게 닫혀 있다. (뉴시스)

단기 법정관리인 ‘P플랜’(사전회생계획·Pre-packaged Plan) 신청으로 회생작업을 준비 중인 쌍용차의 매각 협상이 지지부진하고 있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의 회생 절차 개시 보류 기한이 이달 28일로 임박한 가운데 HAAH오토모티브와의 투자 계약도 별다른 진전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쌍용차는 지난해 12월 21일 서울회생법원에 회생 절차 개시와 자율 구조조정 지원(ARS) 프로그램을 함께 신청하면서 회생 절차 개시 결정이 이달 28일까지 보류된 상태다.

쌍용차가 다음 달 초·중순까지 법원에 P플랜을 신청하려면 우선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가 지분·채권 삭감에 대한 동의 조건으로 내건 인도중앙은행(RBI)의 최종 승인이 있어야 하지만, HAAH오토모티브와 투자 계약은커녕 인도중앙은행의 승인도 나지 않았다.

HAAH오토모티브는 최근 쌍용차의 공장 가동 중단에 대해 면밀히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HAAH오토모티브의 투자자 측에서 쌍용차의 부채와 조업 중단에 따른 영향에 부정적인 탓에 투자 결정이 지연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쌍용차는 이달 말 ARS 프로그램이 종료되는 만큼, 이번 주말까지 HAAH오토모티브에서 답변을 주지 않을 경우 법원에 회생 절차 개시 결정을 보류해달라고 요청할 전망이다.

쌍용차 내부적으로는 HAAH오토모티브와의 투자 계약이 무산돼 P플랜에 돌입하지 못하는 경우의 대비책도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P플랜이 무산되면 법정 관리를 밟게 될 가능성이 크고, 최악의 경우 쌍용차가 파산하면서 협력업체가 줄도산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산업은행의 책임론에서 자유로울 수 없기 때문에 HAAH오토모티브가 정부의 지원을 끌어내기 위해 투자 계약에 뜸을 들이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번 주말이 쌍용차 회생에 있어 최대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9,996,000
    • +1.18%
    • 이더리움
    • 3,172,000
    • +4%
    • 비트코인 캐시
    • 1,197,000
    • +17.85%
    • 리플
    • 2,186
    • +0.18%
    • 라이트코인
    • 372,000
    • +8.14%
    • 에이다
    • 1,852
    • +2.83%
    • 이오스
    • 10,360
    • +10.15%
    • 트론
    • 200.5
    • +15.3%
    • 스텔라루멘
    • 800.4
    • +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481,500
    • +17.99%
    • 체인링크
    • 52,450
    • +3.45%
    • 샌드박스
    • 824.3
    • +0.45%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