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중요한건 알지만…” 탄소중립 준비한 중소기업 15% 불과

입력 2021-02-24 10:40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중소기업 10곳 중 8곳 이상이 탄소중립에 대응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정작 제대로 준비를 시작한 기업은 15.1%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은 이러한 내용의 중소벤처기업 탄소중립 대응 동향조사 결과를 분석한 ‘KOSME 이슈포커스’를 24일 발간했다.

조사는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3일까지 319개사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의 80.6%는 탄소중립 대응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 반면 절반 이상(56.1%)은 탄소중립 대응을 위한 준비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고, ‘준비가 돼(있거나 하고) 있다’고 응답한 기업은 15.1%에 불과했다.

탄소 배출량이 많은 화학공업과 금속의 경우 ‘준비가 되어(있거나 하고) 있다’라고 응답한 비율이 각각 11.7%, 9.5%로 전체 평균 대비 탄소중립 준비 수준이 저조했다.

중소벤처기업의 탄소중립 대응방안으로 ‘저탄소ㆍ친환경 기술ㆍ제품사업화(43.1%)’가 가장 많이 꼽혔다. 반면 ‘저탄소ㆍ친환경 공정개선과 설비도입(29.4%)’에 대한 관심도는 낮았다.

저탄소 전환시 애로사항으로는 ‘공정개선ㆍ설비도입 비용부담(44.3%)이 가장 많이 꼽혔다. 또한 시설 도입 시 가장 필요한 정부 지원방안으로는 ‘융자와 보조금을 결합한 방식(45.6%)’이 가장 높은 응답률을 기록해, 저탄소ㆍ친환경 분야에 대한 자금지원(융자, 시설보조금) 확대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제품의 제조 단계에서 탄소 배출량이 가장 높으나 응답기업의 절반 정도는(47.0%) 저탄소ㆍ친환경 제조전환 필요성에 대한 확신이 부족하다고 응답해 공정개선과 설비도입 등의 지원과 함께 저탄소 전환 필요성에 대한 홍보와 이를 위한 컨설팅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중소벤처기업의 절반 이상(61.1%)은 탄소중립 대응을 위해 대체ㆍ유망분야로의 사업 전환ㆍ추가를 희망했다. 다만 ‘금속, 기계, 유통’ 업종은 ‘전기차ㆍ수소차 등 차세대 동력장치’를 ‘전기ㆍ전자’ 업종은 ‘ESS 등 에너지저장, 에너지효율’ 분야를 선호하는 등 업종별 관심분야는 상이했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세계 주요국들의 탄소중립 선언으로 기후변화 대응이 기업의 핵심 경쟁력으로 부상함에 따라 중진공은 전담반 구성 등 새로운 기업지원 정책 발굴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중진공은 녹색경영수준진단(Green doctor) 시스템을 통해 ESG 관점으로 기업을 진단하고 정책자금, 기술, 판로 등 다양한 정책을 연계 지원해 중소벤처기업의 저탄소 경영전환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729,000
    • -0.66%
    • 이더리움
    • 1,724,000
    • -0.52%
    • 리플
    • 490
    • -0.95%
    • 라이트코인
    • 200,200
    • +3.04%
    • 이오스
    • 4,171
    • +0.9%
    • 비트코인 캐시
    • 594,500
    • +7.41%
    • 스텔라루멘
    • 466.5
    • -1.4%
    • 트론
    • 52.88
    • -0.28%
    • 에이다
    • 1,386
    • -5.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800
    • +2.09%
    • 대시
    • 245,400
    • +2.21%
    • 이더리움 클래식
    • 12,380
    • +1.64%
    • 829.8
    • +15.19%
    • 제트캐시
    • 137,300
    • +1.4%
    • 비체인
    • 49.77
    • +1.32%
    • 웨이브
    • 10,690
    • +1.23%
    • 베이직어텐션토큰
    • 666.5
    • +0.59%
    • 비트코인 골드
    • 29,870
    • +2.05%
    • 퀀텀
    • 5,840
    • +0.78%
    • 오미세고
    • 5,265
    • +2.23%
    • 체인링크
    • 32,940
    • +9.76%
    • 질리카
    • 128.5
    • -2.58%
    • 어거
    • 32,540
    • -0.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