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달의 소녀 츄 ‘학폭’ 폭로자 “사이 나빠 기억 각색됐다” 사과

입력 2021-02-24 09:53

(사진제공=비즈엔터)
(사진제공=비즈엔터)

아이돌 그룹 이달의 소녀(이달소) 멤버 츄의 ‘학교폭력(학폭)’ 의혹을 처음 제기한 폭로자가 자신의 주장이 거짓이었다며 하루 만에 사과했다.

폭로자 A 씨는 2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달소 츄 학폭 폭로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남기며 “제가 적었던 모든 내용은 과장된 내용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학창시절 김지우(츄의 본명)와 사이가 별로 좋지 않았고, 시간이 흐르다 보니 기억이 각색되고 변한 것 같다”면서 “처음 글을 쓰고 뭔가 잘못됐다고 느꼈을 때 글을 내렸어야 했는데, 저의 잘못된 판단으로 여기까지 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학교 폭력과 관련한 다른 모든 글은 삭제하겠다.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일이 이렇게 커질 거라고 예상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소속사로부터 돈을 받거나 합의를 한 것이 아니라며 자필 사과문도 함께 올렸다.

자필 사과문에서 A 씨는 “글을 올리고 생각보다 큰 관심을 받고 수많은 댓글이 달리는 것을 보고 두려움을 느꼈다. 그제야 제가 무슨 짓을 한 것인지 깨닫게 됐다”며 “한시라도 빨리 제 글이 거짓임을 밝혔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 점도 명백히 모두 제 잘못”이라고 썼다.

앞서 A 씨는 22일 온라인에 “츄가 초등학생 시절 친구들을 따돌렸고, 이간질했다”고 주장했다.

츄의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악의적이고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해명에 나섰다. A 씨가 사과했지만, 소속사는 24일 법무법인 광장을 통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고소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645,000
    • -0.84%
    • 이더리움
    • 1,724,000
    • -0.12%
    • 리플
    • 487.6
    • -1.57%
    • 라이트코인
    • 199,800
    • +2.94%
    • 이오스
    • 4,161
    • +0.75%
    • 비트코인 캐시
    • 593,500
    • +7.32%
    • 스텔라루멘
    • 465
    • -1.5%
    • 트론
    • 52.97
    • -0.02%
    • 에이다
    • 1,389
    • -4.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0,000
    • +2.24%
    • 대시
    • 245,400
    • +2.25%
    • 이더리움 클래식
    • 12,340
    • +1.15%
    • 824.8
    • +14.78%
    • 제트캐시
    • 137,500
    • +1.4%
    • 비체인
    • 49.77
    • +1.68%
    • 웨이브
    • 10,700
    • +1.33%
    • 베이직어텐션토큰
    • 666.5
    • +0.29%
    • 비트코인 골드
    • 29,870
    • +1.53%
    • 퀀텀
    • 5,830
    • +0.34%
    • 오미세고
    • 5,265
    • +2.73%
    • 체인링크
    • 32,940
    • +10.06%
    • 질리카
    • 128.9
    • -1.98%
    • 어거
    • 32,510
    • -1.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