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오리발 귀순’ 감시카메라에 10번 포착됐으나 8번 놓쳐

입력 2021-02-23 17:32

"감시병들, 귀순자를 출퇴근 간부로 착각"

(연합뉴스)
(연합뉴스)

북한 남성이 지난 16일 강원 고성 통일전망대 인근 해안으로 '오리발 귀순'을 할 당시 감시장비에 10차례 찍혔지만, 군은 8번이나 놓친 것으로 드러났다.

합동참모본부는 23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전비태세검열단의 현장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현장조사에서 군은 일체형 잠수복과 오리발을 착용하고 헤엄쳐 남하한 남성이 해안으로 올라온 뒤 배수로를 통과해 민간인통제선(민통선) 소초까지 이동, 식별될 때까지 3시간 11분 동안 모르고 있었다. 특히 북한 남성이 통과한 해안 철책 배수로(직경 90㎝·길이 26m)는 동해선 철로 공사 때 설치됐으나 해당 부대는 존재조차 모르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합참에 따르면 이 남성은 16일 오전 1시 5분쯤 통일전망대 인근 해안으로 올라와 해안 철책 전방 해안을 따라 남쪽으로 이동하면서 잠수복과 오리발을 암석지대에 버렸다.

검열단이 해당 부대의 해안 CCTV를 확인한 결과, 오전 1시 5분부터 38분까지 4대의 CCTV에 이 남성이 5회 포착됐고, 상황실 모니터에 2회 경보음(알람)이 울렸다.

그런데도 상황실 감시병은 자연상 오경보로 추정해 이를 놓쳤고, 해당 부대에서는 적절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

오전 4시 12분에서 14분 사이 동해안 최전방 해군 합동작전지원소 울타리 경계용 CCTV에도 북한 남성이 3회 포착됐으나 경보음은 울리지 않았고, 위병소 근무자도 알아채지 못했다.

북한 남성은 CCTV에 총 10차례 포착됐고, 군은 9, 10번째 포착됐을 때야 식별하고 상황을 전파했다.

이마저도 늑장 보고라는 비판이 제기된다. 민통선 소초에서 오전 4시 16분쯤 식별하고 31분이 지난 4시 47분에야 주요 부서와 직위자에게 전파했기 때문이다. 22사단장에게는 식별 34분 뒤에 보고됐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 주민의 귀순 사태에서 초동 대응이 늦은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묻는 윤주경 국민의힘 의원에 질의에 "출퇴근하는 간부로 생각한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서 장관은 "민통선 근방에서 민간인이 발견된 경우가 있는데 그런 경우까지 장관이나 합참의장한테 보고하는 시스템은 아니다. 그런 정도 상황으로 인식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691,000
    • -1.44%
    • 이더리움
    • 1,729,000
    • -3.3%
    • 리플
    • 534
    • +2.42%
    • 라이트코인
    • 204,100
    • -3.45%
    • 이오스
    • 4,282
    • -1.29%
    • 비트코인 캐시
    • 571,500
    • -3.05%
    • 스텔라루멘
    • 465.2
    • -1.65%
    • 트론
    • 58.21
    • -1.04%
    • 에이다
    • 1,311
    • -0.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500
    • -1.41%
    • 대시
    • 239,900
    • -3.03%
    • 이더리움 클래식
    • 12,590
    • -3.08%
    • 819
    • -2.61%
    • 제트캐시
    • 137,800
    • -2.2%
    • 비체인
    • 57.95
    • -1.95%
    • 웨이브
    • 10,760
    • -2.45%
    • 베이직어텐션토큰
    • 786.9
    • -4.98%
    • 비트코인 골드
    • 31,410
    • -0.73%
    • 퀀텀
    • 6,850
    • +6.04%
    • 오미세고
    • 5,310
    • -2.93%
    • 체인링크
    • 31,190
    • -6%
    • 질리카
    • 132.5
    • -4.95%
    • 어거
    • 33,840
    • +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