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종합] '주식거래 의혹 수사' 경찰청장 만난 김진욱 "덕담하는 자리"

입력 2021-02-23 16:55

1시간여간 면담…"협력 견제 의견 교환"

▲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이 23일 오후 김창룡 경찰청장을 예방하기 위해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 도착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이 23일 오후 김창룡 경찰청장을 예방하기 위해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 도착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김창룡 경찰청장을 예방해 1시간 넘게 면담했다. 김 처장의 주식거래 의혹 사건을 서울경찰청이 맡게 된 시점과 맞물려 적절성 논란이 일고 있다.

김 처장은 23일 오후 3시 김 청장을 면담하기 위해 경찰청을 방문했다. 그는 “설 전에 예방하기로 약속이 정해졌는데 일정을 늦추는 것도 애매하고 적절하지 않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처장은 면담이 끝난 뒤 “새로운 기관이 출범하고 업무가 조정되는 과정에서 협력과 견제가 이뤄져야 한다는 얘기를 김 청장과 나눴다”고 밝혔다. 공수처와 국가수사본부(국수본) 등 수사기관 간 견제와 균형이 필요하다는 취지다.

일각에서는 김 처장에 대한 사건을 경찰청이 맡게 된 상황에서 경찰청장과 면담한 것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앞서 시민단체 투기자본감시센터는 김 처장을 청탁금지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 처장이 2017년 헌법재판소 재직 시절 바이오 기업 주식을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취득하고 약 470만 원의 부당 시세차익을 얻었다는 것이다.

대검은 사건을 중앙지검에 배당했으나 수사권 조정에 따라 종로경찰서로 이관됐다가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로 넘어갔다.

김 처장은 예정된 예방 일정을 소화하는 것에 불과하다는 입장이다. 김 처장은 지난달 21일 취임 이후 국회 방문을 시작으로 이찬희 대한변협회장, 김명수 대법원장, 윤석열 검찰총장, 박범계 법무부 장관 등을 차례로 만났다.

김 처장은 “사건과 관련해서는 전혀 언급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이날 김 처장은 경찰청으로 들어가기 전에도 “첫 예방이니 인사하고 덕담하는 자리”라며 “그런 얘기(고발 사건)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경찰과 공수처의 관계에 대해서는 “우리 수사 대상에 경무관 이상 고위 경찰관이 들어가 있기는 해도 수사기관들 사이에 협조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공수처는 전날 부장검사를 포함한 공수처 검사를 선발하는 공개모집 서류전형에서 총 216명을 선발했다. 면접은 다음 달 진행된다.

김 처장은 검사 면접 기준에 대해 “5가지 평가 항목을 만들었다”며 “면접 위원 대부분은 형사법을 잘 아는 법조인, 교수 등 외부위원들”이라고 말했다.

인사위원회 구성에 대해서는 “야당이 기한(28일) 내 추천해주실 것으로 믿고 있다”며 “충분히 검토하고 계신 것 같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835,000
    • +3.62%
    • 이더리움
    • 1,853,000
    • +0.11%
    • 리플
    • 533
    • -0.58%
    • 라이트코인
    • 227,000
    • +10.14%
    • 이오스
    • 4,508
    • +1.79%
    • 비트코인 캐시
    • 615,500
    • +2.16%
    • 스텔라루멘
    • 472.5
    • +1.7%
    • 트론
    • 55.79
    • +3.99%
    • 에이다
    • 1,209
    • +3.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0,800
    • +4.05%
    • 대시
    • 274,400
    • -0.87%
    • 이더리움 클래식
    • 13,560
    • +1.73%
    • 596.9
    • +1.93%
    • 제트캐시
    • 153,800
    • +6.81%
    • 비체인
    • 49.76
    • +1.12%
    • 웨이브
    • 12,000
    • +7.33%
    • 베이직어텐션토큰
    • 595.4
    • +4.51%
    • 비트코인 골드
    • 31,900
    • +2.74%
    • 퀀텀
    • 6,425
    • +7.53%
    • 오미세고
    • 5,695
    • +3.64%
    • 체인링크
    • 31,730
    • +2.52%
    • 질리카
    • 136.5
    • +3.41%
    • 어거
    • 31,820
    • +11.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