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학폭’ 논란 조병규, 심경고백 “26년 삶에 환멸 느껴”

입력 2021-02-23 12:58

(사진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사진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학교폭력(학폭)’ 논란이 불거진 배우 조병규가 심경을 밝혔다.

조병규는 23일 인스타그램에 “처음 허위사실을 유포한 글이 올라왔을 때 너무 당혹스러워서 몸이 굳고 억울했다”면서 “악의적인 글들이 올라오며 글의 내용과 상관없는 사진과 말 몇 마디면 진실인 것처럼 되어버리는 상황에 당황했다”고 밝혔다.

이어 “인터넷에서 벌어지는 사실과 다른 주장과 반박들로 인해 저는 26년간 살아왔던 삶에 회의와 환멸을 느꼈다”며 “해서는 안 될 생각들을 떨쳐내며 버텼다”고 토로했다.

조병규는 뉴질랜드 유학 시절 사진이 임의로 도용됐고,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사람과는 일면식도 없고 폭행한 사실도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첫 번째 의혹 제기를 한 작성자뿐만 아니라 다른 글 작성자도 선처를 호소하고 있다고 했다.

조병규는 “나는 축구선수를 꿈꿨던 장난기 많고 낙천적인 학생이었다”며 “모두가 그렇듯 친한 친구가 있었고 친하지 않았던 친구도 있었다. 하지만 폭행을 하거나 돈을 갈취한 적이 단 한 순간도 없다. 왜 휘발성 제보에 과녁이 돼 매 순간 해명을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조병규가 뉴질랜드 유학 시절 친구들에게 폭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연이어 제기됐다.

2015년 KBS 2TV ‘후아유-학교 2015’로 데뷔한 조병규는 이후 ‘SKY 캐슬’과 ‘스토브리그’, ‘경이로운 소문’ 등을 통해 스타 반열에 올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089,000
    • -0.42%
    • 이더리움
    • 2,796,000
    • -0.04%
    • 비트코인 캐시
    • 870,000
    • -2.41%
    • 리플
    • 1,875
    • +8%
    • 라이트코인
    • 323,700
    • -1.76%
    • 에이다
    • 1,691
    • -1.63%
    • 이오스
    • 8,340
    • -5.33%
    • 트론
    • 170.5
    • -0.81%
    • 스텔라루멘
    • 791
    • +1.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8,100
    • -3.7%
    • 체인링크
    • 42,520
    • -2.17%
    • 샌드박스
    • 866.9
    • +3.92%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