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중견기업 열 곳 중 아홉 곳 “코로나 19 대출ㆍ보증 만기 연장 필요”

입력 2021-02-23 12:00

중견기업 열 곳 중 아홉 곳이 경영 정상화와 기업 활력 회복을 위해 코로나19 대출ㆍ보증 만기 연장 및 이자 상환 유예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23일 한국중견기업연합회가 발표한 ‘중견기업 정책금융 대출 만기 연장 수요 및 금융 애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중견기업의 91.5%가 3월 말 종료되는 정책금융 대출ㆍ보증 만기 연장 및 이자 상환 유예 조치가 연장되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는 1월 20일부터 2월 5일까지 82개 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1년 이상 연장해야 한다는 응답이 45.1%로 가장 많았고, 팬데믹의 사후 영향을 고려할 때 기업 유동성 안정화를 위해 코로나19 종식까지 연장해야 한다는 의견이 40.2%를 기록했다.

중견련 관계자는 “절반 이상인 56.1%의 중견기업이 코로나19에 따른 판매 부진(39%)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자금 상황이 악화했다고 답했다”며 “코로나19 종식 시점을 특정하기 어려운 만큼 공고한 기업 경영 전략의 기본 바탕인 유동성에 대한 우려는 심각하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로 유동성 흐름이 악화했지만, 올해 중견기업의 자금 수요는 줄어들지 않을 전망이다.

설비 투자(53.7%), 원자재 구매 대금(47.6%), 차입금 상환(46.3%) 등 소요에 따라 중견기업의 절반(50.0%)은 전년보다 증가한 수준, 37.8%는 최소한 전년도만큼의 자금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많은 중견기업이 정책금융과 민간 은행 대출을 활용해 유동성 애로를 해소했지만, 재무제표 위주의 경직적 심사 기준 한계는 여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중견기업의 57.3%는 정책금융을, 53.7%는 민간 은행에서 신규 대출을 신청한 경험이 있었다. 반면 대출·보증 만기 연장 및 이자 상환 유예 조치를 받은 기업은 각각 35.4%, 26.8%에 불과했다.

중견기업들은 KDB산업은행(26.8%), 한국수출입은행(19.5%), IBK기업은행(14.6%) 등 정책금융기관에서 대출·보증 만기 연장 및 이자 상환 유예 조치를 받았다. 신용 등급 및 재무 상태 악화(9.8%), 추가 담보 또는 보증서 요구(4.9%) 등 이유로 신청이 무산된 사례도 다수 집계됐다.

응답자들은 재무제표 위주 보수적 심사(53.7%), 대출 한도 부족(41.5%), 담보 부족(34.1%), 과도한 서류 제출 요구(23.2%) 등을 정책금융을 통한 자금 조달 시 애로로 꼽았다.

중견련 관계자는 “정책금융기관은 물론 민간 은행에서도 신용 등급 및 재무 상태 악화(17.1%), 차입 한도 불충분(9.8%) 등을 이유로 대출·보증 연장과 이자 상환 유예가 이뤄지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라며 “규모에 따른 획일적 기준으로 금융 사각지대에서 애로를 겪어 온 중견기업의 경우 성장 가능성을 배제한 기존의 금융 시스템 아래에서는 온전한 지원을 받기 어렵다”고 전했다.

반원익 중견련 상근부회장은 “단기간의 신용 등급 하락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책임질 중견기업의 존폐를 가르는 현실을 더는 버려둬서는 안 된다”라며 “정책금융 당국은 기업 규모에 따른 칸막이를 걷어내고 기업의 존속과 지속 성장을 뒷받침할 금융 시스템 전반의 합리성을 확보하는 데 힘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950,000
    • -0.34%
    • 이더리움
    • 3,100,000
    • +0%
    • 비트코인 캐시
    • 1,163,000
    • +11.51%
    • 리플
    • 2,127
    • -3.67%
    • 라이트코인
    • 366,900
    • +6.01%
    • 에이다
    • 1,810
    • +0.11%
    • 이오스
    • 9,850
    • +2.98%
    • 트론
    • 195.5
    • +9.65%
    • 스텔라루멘
    • 787.7
    • -0.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463,600
    • +12.66%
    • 체인링크
    • 53,400
    • +4.09%
    • 샌드박스
    • 892.5
    • +7.99%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