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유안타증권, 140억 규모 해외주식 ELS 등 파생결합증권 4종 공모

입력 2021-02-23 09:44

(사진 = 유안타증권)
(사진 = 유안타증권)

유안타증권은 26일까지 조기 상환형 ELS 등 파생결합증권 4종을 총 140억 원 규모로 공모한다고 23일 밝혔다.

ELS 제4714호는 만기 3년, 조기 상환주기 6개월의 원금비보장형 상품이다. KOSPI200 지수, 삼성전자 보통주를 기초자산으로 하며 모든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92%(6개월), 90%(12개월) 85%(18개월, 24개월), 80%(30개월, 36개월) 이상일 때 연 5.30%의 세전 수익률로 조기 또는 만기 상환된다.

조기 상환이 되지 않더라도 투자기간 동안 모든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최초기준가격의 6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으면 15.90%(연 5.30%)의 세전 수익률로 만기 상환된다. 다만 조건 미충족시 최대 손실률 -100%다.

ELS 제4715호는 만기 3년, 조기 상환주기 6개월의 원금비보장형 상품이다. KOSPI200 지수, 신한지주 보통주를 기초자산으로 하며 모든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92%(6개월), 90%(12개월) 85%(18개월, 24개월), 80%(30개월, 36개월) 이상일 때 연 7.80%의 세전 수익률로 조기 또는 만기 상환된다.

조기 상환이 되지 않더라도 투자기간 동안 모든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최초기준가격의 6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으면 23.40%(연 7.80%)의 세전 수익률로 만기 상환된다. 다만 조건 미충족시 최대 손실률 -100%다.

ELS 제4716호는 만기 3년, 조기 상환주기 6개월의 원금비보장형 상품이다. 미국증시에 상장된 FACEBOOK, AMD를 기초자산으로 하며 모든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80%(6개월, 12개월), 75%(18개월, 24개월, 30개월), 70%(36개월) 이상일 때 연 11.00%의 세전 수익률로 조기 또는 만기 상환된다.

조기 상환이 되지 않더라도 투자기간 동안 모든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최초기준가격의 4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으면 33.00%(연 11.00%)의 세전 수익률로 만기 상환된다. 다만 조건 미충족시 최대 손실률 -100%다.

이 밖에 KOSPI200, S&P500, EuroStoxx50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 제4713호를 공모한다.

유안타증권 전국 지점 및 홈페이지, HTS, MTS에서 ELS 제4713호는 최소 10만 원부터 10만 원 단위로 청약 가능하고 ELS 제4714, 4715호는 최소 100만 원부터 10만 원 단위로 청약 가능하다.

ELS 제4716호는 온라인전용 상품으로 홈페이지, HTS, MTS에서 최소 100만 원부터 10만 원 단위로 청약이 가능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695,000
    • +5.14%
    • 이더리움
    • 1,800,000
    • +6.19%
    • 리플
    • 509.1
    • +2.83%
    • 라이트코인
    • 214,200
    • +7.37%
    • 이오스
    • 4,357
    • +4.58%
    • 비트코인 캐시
    • 601,500
    • +2.56%
    • 스텔라루멘
    • 478.4
    • +2.82%
    • 트론
    • 55.37
    • +4.12%
    • 에이다
    • 1,402
    • +1.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5,400
    • +1.94%
    • 대시
    • 253,800
    • +3.42%
    • 이더리움 클래식
    • 12,730
    • +2.66%
    • 901.8
    • +3.19%
    • 제트캐시
    • 144,600
    • +6.25%
    • 비체인
    • 57.17
    • +17.27%
    • 웨이브
    • 11,300
    • +6.7%
    • 베이직어텐션토큰
    • 878.1
    • +32.74%
    • 비트코인 골드
    • 32,260
    • +7.71%
    • 퀀텀
    • 6,070
    • +3.85%
    • 오미세고
    • 5,490
    • +4.57%
    • 체인링크
    • 34,300
    • +6.72%
    • 질리카
    • 145.1
    • +12.31%
    • 어거
    • 33,880
    • +4.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