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기자수첩]'55조 몸값' 쿠팡, 정치권 규제 반영하면 얼마?

입력 2021-02-26 05:00

쿠팡의 미국 증시 도전으로 국내 이커머스 시장 경쟁력이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상장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쿠팡에 매겨진 30조 원이라는 몸값도 놀라운데, 외신에서는 55조 원의 평가까지 내놓으며 ‘알리바바 이후 최대어’라는 수식어도 서슴지 않는다.

쿠팡은 국내에서만 사업을 하는 만큼 55조 원이라는 시장가치는 쿠팡의 잠재력에 국내 온라인 유통 시장의 성장 가능성까지 함축된 숫자일 것이다. 벌써 외신들은 국내 이커머스의 새벽배송과 빠른 배송 시스템에 관심을 갖고 보도를 쏟아내고 있다.

업계에서는 쿠팡의 미국 증시 상장 후 조달 자금은 1조~3조 원 수준으로 추정한다. 대한민국 대표 기업으로 전 세계 투자자로부터 끌어낼 수 있는 자금이란 얘기다.

쿠팡은 유치한 투자금으로 우선 풀필먼트 시스템을 갖춘 물류센터를 확대해 시장 선점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물류센터는 1개당 최대 2000여명의 고용 효과를 낳는만큼 쿠팡의 상장은 소비자 효용은 물론이거니와 고용으로도 직결되는 셈이다. 아울러 해외 진출 가능성도 꾸준히 거론된다.

이런 가운데 정치권에서는 로켓배송과 상품대금 지급기한 등 온라인 유통업체에 대한 규제 법안을 앞다퉈 내놓고 있다. 법안이 통과되면 현재 소비자들이 이용하고 있는 새벽배송이나 빠른배송 등에 제한이 생길 수밖에 없다. 영업 시간과 판매 품목을 규제할 수 있는 근거를 만들자는 주장 역시 상장을 앞둔 쿠팡에 악재로 작용할 것이 분명하다.

실제 쿠팡은 증권 신고서에 ‘한국 사업과 관련된 리스크’라는 항목을 써넣어 정부 규제를 우려하고 있다. 여기에는 “한국 기업에 투자하게 되면 정부의 긴급 제한 조치와 회계 기준, 기업공시, 계열사 임원의 범죄 책임 등에 따라 특별한 리스크를 지게 된다”고 서술됐다.

정치권의 이커머스 옥죄기는 대형마트와 복합쇼핑몰 등 오프라인 유통규제와 함께 시대에 역행한다는 지적이 높다. 외신들이 매긴 쿠팡의 몸값 55조원은 정치권 규제로 인한 사업 환경 변화가 반영되지 않은 수치일 터이다. 정치권의 ‘표팔이’ 행위가 글로벌 기업의 탄생을 가로막고 있을지도 모를 일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7,273,000
    • -11.44%
    • 이더리움
    • 2,582,000
    • -14.45%
    • 비트코인 캐시
    • 1,029,000
    • -21.03%
    • 리플
    • 1,503
    • -20.05%
    • 라이트코인
    • 304,700
    • -16.82%
    • 에이다
    • 1,411
    • -17.92%
    • 이오스
    • 7,670
    • -22.41%
    • 트론
    • 150
    • -21.22%
    • 스텔라루멘
    • 591.4
    • -20.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5,800
    • -22.41%
    • 체인링크
    • 41,750
    • -21%
    • 샌드박스
    • 582.8
    • -22.48%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