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연대ㆍ한양대 교수 기고문 파문…"램지어 공격 비생산적"

입력 2021-02-20 20:29

외교지 디플로맷 기고문서 "비난 아닌 토론해야" 주장

▲마크 램지어 교수가 2015년 9월 30일 하버드로스쿨 도서관이 개최한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 = 하버드로스쿨 유튜브캡처)
▲마크 램지어 교수가 2015년 9월 30일 하버드로스쿨 도서관이 개최한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 = 하버드로스쿨 유튜브캡처)

'위안부는 매춘부'라는 망언으로 논란을 빚은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의 주장에 대해 연세대ㆍ한양대 교수가 사실상 옹호하는 듯한 글을 써 파문이 예상된다.

조 필립스 연세대 언더우드국제대학 부교수, 조셉 이 한양대 정치외교학 부교수는 18일(현지시간) 미 외교 전문지 디플로맷에 '위안부'와 학문의 자유'라는 제목의 글을 영문으로 공동 기고했다.

이들은 기고문에서 "하버드대 교수의 글에 대한 최근 논쟁은 토론과 논의를 위한 여력이 얼마나 제한됐는지를 보여준다"면서 램지어 교수의 주장을 옹호하는 듯한 입장을 보였다.

이들은 "남한에 기반을 둔 학자들"이라고 자신들을 소개하고 램지어 교수의 글에 대해 "비난이 아닌 토론을 촉구한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일본과 사적인 연관성을 이유로 램지어의 학문적 진실성을 공격하는 것은 비생산적이며, 외국인 혐오증처럼 들린다"며 "그의 글에 한국 시각이 부족하다고 비난하는 것은 동질적이며 피해자 중심적인 한국 시각을 전제로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두 교수는 이어 "남한에서는 위안부 연구와 토론을 제한하는 것이 사회 및 정치의 집단사고로 커졌다"면서 "이는 그렇지 않으면 열정적으로 공개 토론할 가치가 있는 것들"이라고 썼다.

두 교수는 2008년 발간된 소정희의 저서 '위안부 : 한국과 일본간 성폭력과 식민 이후의 기록'을 인용해 "활동가 단체들은 자신들의 얘기에 들어맞지 않는 정보는 선택적으로 삭제하고, 들어맞는 정보는 부추긴다"는 주장도 폈다.

기고문 말미에서는 "여기서 우리의 목적은 램지어 교수의 글을 지지하려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그보다 우리는 남한의 학자이자 주민으로서 철회와 사과가 아닌, 경험적 연구와 분석을 요구하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교수는 2019년 수업 도중 위안부 관련 발언을 했다가 일부 학생들의 문제제기 및 사과 요구를 받았다.

한양대 교육방송국은 당시 이 교수가 "한국 역사학자들은 양적 연구를 활용한 것이 아니며, 5∼10명의 최악의 사례에 주목해 전체 위안부를 일반화하기 때문에 민족주의 거짓말쟁이다"라고 말해 문제가 됐다고 보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013,000
    • +4.65%
    • 이더리움
    • 1,857,000
    • +1.2%
    • 리플
    • 535
    • +0.77%
    • 라이트코인
    • 227,800
    • +11.34%
    • 이오스
    • 4,553
    • +3.62%
    • 비트코인 캐시
    • 619,000
    • +3.69%
    • 스텔라루멘
    • 474.6
    • +3.17%
    • 트론
    • 56
    • +5.68%
    • 에이다
    • 1,212
    • +5.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2,200
    • +5.26%
    • 대시
    • 276,200
    • +1.1%
    • 이더리움 클래식
    • 13,640
    • +3.26%
    • 598.7
    • +2.78%
    • 제트캐시
    • 154,700
    • +8.41%
    • 비체인
    • 49.9
    • +2.23%
    • 웨이브
    • 11,980
    • +8.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597.8
    • +5.99%
    • 비트코인 골드
    • 31,930
    • +3.5%
    • 퀀텀
    • 6,435
    • +8.79%
    • 오미세고
    • 5,730
    • +5.52%
    • 체인링크
    • 31,800
    • +4.19%
    • 질리카
    • 137.3
    • +5.45%
    • 어거
    • 32,470
    • +14.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