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박민식 부산시장 예비후보 "야구로 부산 역동성 살린다"

입력 2021-02-16 17:06

"야구는 부산의 정신이고 혼"

▲박민식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15일 맞수토론에 앞서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부산시당)
▲박민식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15일 맞수토론에 앞서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부산시당)

박민식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야구를 통해 부산의 역동성을 살리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위해 부산-쿠바 간 야구 정기전 추진과 BB파크 신축 등 네 가지 공약을 제시했다.

박 예비후보는 16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의 역동성 부활을 위한 종합 정책을 발표했다. 그는 "야구는 부산의 정신이고 혼"이라며 "야구를 통해 부산을 글로벌 브랜드화하고 이를 산업화로도 연결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를 위해 박 예비후보는 네 가지 공약을 제시했다. 먼저 부산과 쿠바의 수도 하바나 간의 야구 정기전을 개최하겠다고 약속했다. 쿠바는 야구 세계랭킹 7위를 차지할 정도로 야구에 관심이 많은 나라다. 박 예비후보는 "매년 정기 교류전과 야구 꿈나무 정기 교류전 개최로 부산 야구를 세계화하겠다"며 "미·중 수교의 디딤돌이 됐던 핑퐁외교를 벤치마킹하면 한국과 쿠바 간 외교 관계 발전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BB파크 신축도 약속했다. 박 예비후보는 "사업 자체의 진전이 없던 돔구장 건설을 폐기한다"면서 "접근성과 비용을 고려하되 사직 축구장과 북항, 서부산 일원 등 세 입지 중 용역과 시민 의견을 수렴해 위치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스포츠와 레저, 쇼핑, 놀이, 축제 등 야구의 산업화로 복합문화 특구로 개발하겠다"고 덧붙였다.

그 외에도 부산시장배 전국 야구 동호인 클럽 챔피언전 개최도 약속했다. 박 예비후보는 "기초 인프라 조성을 위해서 부산 전역에 동호인을 위한 야구장을 대폭 확대하겠다"며 "동호인 야구팀을 키워 남녀노소 참여 가능한 부산시장배 티볼 대회를 개최하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부산을 연고로 하는 롯데 자이언츠 야구단과 제2 구단 유치를 두고선 장기적 과제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박 예비후보는 "부산시장 취임 후 롯데 구단 운영에 관해서 시민 의견을 적극적으로 전달하겠다"며 "야구의 도시 부산을 확실히 만들어 부산의 역동성을 부활시키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7,968,000
    • +3.21%
    • 이더리움
    • 2,784,000
    • +3.61%
    • 비트코인 캐시
    • 873,000
    • +6.08%
    • 리플
    • 1,652
    • +25.02%
    • 라이트코인
    • 322,500
    • +11.28%
    • 에이다
    • 1,581
    • +1.02%
    • 이오스
    • 8,495
    • +5.99%
    • 트론
    • 161.5
    • +5.42%
    • 스텔라루멘
    • 708.3
    • +12.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1,100
    • +3.6%
    • 체인링크
    • 41,380
    • +1.07%
    • 샌드박스
    • 849.9
    • -7.99%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