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노조, 57% 찬성으로 파업권 확보…"구조조정 방어 수단"

입력 2021-02-03 08:37

르노삼성 노사, 2020년도 임단협 마무리 짓지 못해

▲2020년도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을 마무리 짓지 못한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이 합법적인 파업권을 확보했다.  (사진제공=르노삼성)
▲2020년도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을 마무리 짓지 못한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이 합법적인 파업권을 확보했다. (사진제공=르노삼성)

2020년도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을 마무리 짓지 못한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이 합법적인 파업권을 확보했다.

르노삼성 노조는 1일부터 이틀간 전체 조합원(2165명)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시행한 결과 57.5%(1245명)가 찬성표를 던졌다고 2일 밝혔다.

복수노조인 3노조(새미래) 소속 113명과 4노조(영업서비스) 소속 41명은 이번 투표에 참여하지 않았다.

르노삼성 노조는 지난해 10월 중앙노동위원회에서 쟁의조정 중지 결정을 받은 데 이어 이번 투표에서 과반이 넘는 찬성표를 확보하며 합법적인 쟁의권을 확보하게 됐다.

다만 노조가 즉시 파업에 나서는 건 아니다.

노조 측은 "이번 투표는 파업만을 위한 것은 아니고 희망퇴직을 가장한 사 측의 구조조정에 방어권을 확보하기 위한 수단"이라며 "당장 파업하지는 않고 회사 측의 임단협 제시안을 보고 수위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르노삼성은 완성차 5사 중 유일하게 2020년도 임단협을 마무리 짓지 못했다.

노사는 올해 들어 교섭을 재개했지만, 노조가 제시한 기본급 7만 원 인상 등에서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사 측은 지난해 700억 원대 적자를 기록해 모든 임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받게 됐고, 노조가 요구한 임금인상도 수용하기 어렵다는 견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298,000
    • +0.32%
    • 이더리움
    • 4,258,000
    • +0.19%
    • 비트코인 캐시
    • 1,391,000
    • +2.66%
    • 리플
    • 2,025
    • +10.42%
    • 라이트코인
    • 382,400
    • +8.91%
    • 에이다
    • 2,576
    • -2.76%
    • 이오스
    • 11,810
    • +1.11%
    • 트론
    • 145.2
    • +0.76%
    • 스텔라루멘
    • 833.6
    • -0.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9,600
    • +2.57%
    • 체인링크
    • 48,800
    • +1.71%
    • 샌드박스
    • 493
    • +3.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