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코로나 3차 유행에 고용 악화 심화 ..."2월까지 고용충격 지속"

입력 2021-01-28 12:10 수정 2021-01-28 15:15

12월 사업체 종사자 33.4만 명↓...식품·음식업 22.6만 명 줄어

(자료제공=고용노동부)
(자료제공=고용노동부)

지난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과 공공일자리 사업 종료 여파로 사업체 종사자 수가 다시 30만 명 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로나19 3차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인해 식품·음식업 등 대면 서비스업 고용 사정이 더욱 악화됐다.

정부는 코로나19에 따른 고용충격이 내달까지 지속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고용노동부가 28일 발표한 '2020년 12월 사업체노동력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종사자 1인 이상 사업체의 종사자 수는 1835만6000명으로 전년대비 33만4000명(-1.8%) 줄어 10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지난달 감소폭은 코로나19 확산세가 본격화한 작년 3월 이후 4월(-36만5000명) 다음으로 큰 것이다.

김영중 고용부 고용정책실장은 "코로나19 3차 유행이 가시화된 지난달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영향과 공공일자리 사업종료 등으로 인해서 작년 4~5월 수준으로 감소폭이 크게 확대됐다"고 말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영향은 좀처럼 고용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식품·음식업 등 대면 서비스업에 집중됐다. 지난달 식품·음식업 종사자 수는 전년보다 22만6000명 줄면서 감소폭이 더욱 확대됐다.

또 다른 대면 업종인 예술ㆍ스포츠 및 여가관련서비스업(-6만9000명), 도매 및 소매업(-5만5000명) 등도 종사자 수가 줄었다. 제조업 종사자의 경우 7개월째 7만 명대의 감소폭을 지속했다. 이로 인해 고용이 안정된 상용근로자는 전년대비 26만7000명 줄면서 감소세가 지속됐다.

지난해 정부가 코로나19 고용 위기 대응을 위해 추진해온 공공일자리 사업 종료의 경우 임시일용직 근로자에 악영향을 줬다. 그간 공공일자리 덕에 증가세가 지속돼온 임시일용직 근로자 수는 지난달 감소세(-8000명)로 전환됐다.

고용부는 코로나19에 따른 고용충격이 내달까지 이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김 실장은 "지난달 3차 확산에 따른 거리두기 강화로 경제활동이 많은 제약을 받고 있다. 그 여파가 올해 1~2월까지 이어질 것으로 우려된다"며 "다만 이 시점이 지나고, 코로나19 상황이 안정 추세로 접어든다면 연간 기준으로 종사자 수가 15만 명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정부는 올해 코로나19에 따른 고용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총 110만5000개의 공공일자리를 제공할 방침이다. 이 중 85만8000개 일자리를 1분기에 제공 완료할 계획이다.

또 거리두기 강화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특수고용직 종사자, 프리랜서, 돌봄 종사자 등 고용 취약계층이 대상인 생계안정자금을 최대한 설 이전에 지급하고, 신규 신청자에 대해서도 늦어도 올해 3월까지 지급을 완료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708,000
    • -0.96%
    • 이더리움
    • 1,690,000
    • -2.09%
    • 리플
    • 493.2
    • -0.52%
    • 라이트코인
    • 197,800
    • +1.49%
    • 이오스
    • 4,157
    • +0.82%
    • 비트코인 캐시
    • 585,000
    • +5.41%
    • 스텔라루멘
    • 462.1
    • -1.01%
    • 트론
    • 52.75
    • -0.73%
    • 에이다
    • 1,382
    • -6.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0,000
    • +1.74%
    • 대시
    • 245,000
    • +2.98%
    • 이더리움 클래식
    • 12,360
    • +1.64%
    • 856.8
    • +14.39%
    • 제트캐시
    • 135,800
    • +0%
    • 비체인
    • 48.43
    • -2.38%
    • 웨이브
    • 10,620
    • -0.75%
    • 베이직어텐션토큰
    • 659.2
    • +0.95%
    • 비트코인 골드
    • 30,180
    • +2.44%
    • 퀀텀
    • 5,780
    • -0.52%
    • 오미세고
    • 5,205
    • +2.16%
    • 체인링크
    • 32,000
    • +5.51%
    • 질리카
    • 129.3
    • +0.7%
    • 어거
    • 32,570
    • -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