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코로나19 나비효과’ 작년 위폐발견 272장 역대최저

입력 2021-01-25 12:00

백만장당 0.05장, 2년연속 일본보다 적어..“위조방지장치 관심있게 지켜봐주시길”

(한국은행)
(한국은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위조지폐를 줄이는 나비효과를 가져왔다.

2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한은이 화폐취급 과정에서 발견하거나 금융기관 또는 개인이 발견해 한은에 신고한 위조지폐는 총 272장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292장) 대비 20장(6.8%) 감소한 것이며, 1998년 관련통계를 공표하기 시작한 이후 최저치다.

권종별로는 5천원권이 116장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만원권(115장), 5만원권(26장), 천원권(15장) 순이었다. 전년과 비교해서는 5만원권은 24장, 5천원권은 10장씩 줄어든 반면, 만원권은 9장, 천원권은 5장 늘었다.

5천원권은 구 5천원권 기번호 ‘77246’을 포함해 대량 위조한 위폐범들이 2013년 6월 검거된 후 꾸준히 줄고 있는 중이다. 반면, 만원권 증가는 5만원권에 비해 위조가 용이한데다 5천원권이나 천원권보다 액면금액이 높아 위조 유인이 상대적으로 높은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발견자별로는 금융기관 193장, 한은 69장, 개인 10장순이었다. 주로 금융기관의 화폐취급과정에서 발견된 것이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백만장당 위폐 발견 장수는 0.05장으로 전년과 같았다. 이는 2019년 처음으로 일본(0.19장)보다 낮아진 후 2년연속 낮은 흐름을 이어간 것이다.

김충화 한은 발권정책팀장은 “코로나19 때문에 현금거래가 줄면서 위폐 발견 건수가 줄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CCTV가 워낙 잘 갖춰져 있어 신고만 해주면 바로바로 검거할 수 있다. 홍보노력도 많이 기울이고 있다. 국민들도 현금을 주고받을 때 위조방지 장치를 관심있게 지켜봐주시고 즉시 신고해 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809,000
    • +4.68%
    • 이더리움
    • 1,891,000
    • +4.3%
    • 리플
    • 530
    • +0.53%
    • 라이트코인
    • 212,800
    • +2.31%
    • 이오스
    • 4,314
    • +1.67%
    • 비트코인 캐시
    • 584,000
    • +3%
    • 스텔라루멘
    • 470.6
    • +2.39%
    • 트론
    • 58.21
    • +1.16%
    • 에이다
    • 1,285
    • -1.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1,400
    • +1.49%
    • 대시
    • 242,600
    • +1.51%
    • 이더리움 클래식
    • 13,130
    • +3.96%
    • 833.5
    • -3.76%
    • 제트캐시
    • 146,200
    • +2.96%
    • 비체인
    • 65.49
    • +9.9%
    • 웨이브
    • 11,560
    • +0.87%
    • 베이직어텐션토큰
    • 819.2
    • +8.43%
    • 비트코인 골드
    • 32,840
    • +5.9%
    • 퀀텀
    • 7,170
    • +1.27%
    • 오미세고
    • 5,720
    • +5.54%
    • 체인링크
    • 32,110
    • +2.07%
    • 질리카
    • 134.3
    • +2.6%
    • 어거
    • 34,830
    • +3.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