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국가성평등지수 73.6점…"일·생활 균형 정책 효과"

입력 2021-01-21 12:00

▲국가성평등지수 연도별 추이. (자료=여성가족부)
▲국가성평등지수 연도별 추이. (자료=여성가족부)
성평등 관점에서 정책 추진방향을 수립하는 데 기준이 되는 국가성평등지수가 전년 대비 0.5점 상승한 73.6점을 기록했다.

여성가족부는 2019년 기준 국가성평등지수와 지역성평등지수 측정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국가성평등지수와 지역성평등지수 모두 매년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 지역성평등지수는 전년 대비 0.7점 상승했다.

성평등지수는 성평등한 사회참여, 여성의 인권‧복지, 성평등 의식‧문화 등 3개 영역, 경제활동‧복지‧가족 등 8개 분야로 구성되며, '완전한 성평등 상태'는 100점으로 산정된다.

영역별 성평등 수준은 여성의 인권·복지 영역(79.2점)이 가장 높고, 이어서 성평등 의식・문화 영역(74.5점), 사회참여 영역(69.2점) 순으로 나타났다.

분야별로는 의사결정 분야 점수가 2018년 36.2점에서 2019년 38.1점으로 가장 크게 상승했다. 이는 정부위원회 위촉직 위원 및 4급 이상 공무원 여성 비율이 증가한 영향이다.

안전 분야는 사회안전에 대한 전반적 안전 의식 지표가 크게 개선되면서 2018년 64.9점에서 2019년 66.7점으로 상승했다.

가족 분야는 남성 육아휴직자가 지속 증가한 데 힘입어 2018년 61.2점에서 2019년 62.8점으로 높아졌다.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지역성평등지수는 전국 16개 지역의 성평등 수준을 상위‧중상위‧중하위‧하위 등 4단계로 나눠 분석했다. 상위지역은 광주, 대전, 부산, 제주(가나다 순), 하위지역은 경남, 경북, 전남, 충남(가나다 순)으로 나타났다.

2018년과 비교해 보면, 광주가 중하위에서 상위 지역으로 가장 크게 상승했고 대전은 중상위에서 상위 지역으로 상승했다. 반면, 대구와 서울은 상위에서 중상위 지역으로 하락했다.

정영애 여가부 장관은 "정부에서 여성 대표성 제고, 일‧생활 균형 등의 정책을 적극 추진한 결과 성평등 수준이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지만, 분야별 편차가 여전히 크다"며 "의사결정, 안전 등을 포함한 모든 분야의 성평등 수준을 한 단계 더 높일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력하여 실효성 있는 정책들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변화된 사회상을 반영하고 정책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국가성평등지수 개편도 추진 중이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391,000
    • -3.94%
    • 이더리움
    • 1,737,000
    • -4.24%
    • 리플
    • 507.4
    • -4.07%
    • 라이트코인
    • 204,200
    • -7.22%
    • 이오스
    • 4,244
    • -4.78%
    • 비트코인 캐시
    • 576,000
    • -3.92%
    • 스텔라루멘
    • 454.7
    • -2%
    • 트론
    • 52.86
    • -3.93%
    • 에이다
    • 1,382
    • +6.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1,400
    • -2.63%
    • 대시
    • 248,000
    • -6.45%
    • 이더리움 클래식
    • 12,790
    • -3.18%
    • 582.5
    • -0.9%
    • 제트캐시
    • 140,900
    • -7.73%
    • 비체인
    • 47.23
    • -3.34%
    • 웨이브
    • 11,150
    • -4.86%
    • 베이직어텐션토큰
    • 590
    • -0.19%
    • 비트코인 골드
    • 30,640
    • -4.22%
    • 퀀텀
    • 6,020
    • -3.29%
    • 오미세고
    • 5,270
    • -4.87%
    • 체인링크
    • 30,430
    • -1.93%
    • 질리카
    • 130.4
    • -3.41%
    • 어거
    • 30,000
    • -3.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