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너지, 서울시와 탄소중립 대응한다

입력 2021-01-20 11:15

친환경 차량 보급 확대 등 위한 MOU…서울 시내 주유소에 태양광 발전ㆍ전기차 충전 설비 구축

▲SK에너지 직원이 전기차를 충전하고 있다. (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SK에너지 직원이 전기차를 충전하고 있다. (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SK에너지가 서울시와 함께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친환경 차량 인프라 구축에 나서며 탄소중립에 대응한다.

서울시와 SK에너지는 기후변화 위기 대응을 위한 에너지전환 필요성에 공감, SK 주유·충전소에 태양광 발전설비와 전기차 충전설비를 설치하는 등 친환경 차량 보급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20일 서울시청 서소문별관에서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서울시 정수용 기후환경본부장, 오종훈 SK에너지 P&M CIC 대표가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서울시와 SK에너지는 먼저 SK 주유·충전소 중 태양광 발전설비 및 전기차 충전설비가 설치 가능한 모든 곳에 설치를 위한 협업을 추진한다.

특히 주유소·충전소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 보급, 연료전지 설치 등 친환경 에너지 보급을 막는 규제 개선을 정부에 건의하고 규제 샌드박스를 통한 실증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현행 규정상 동일 사업자가 신재생 발전사업과 전기차 충전사업 같이 시행하는 것이 불가하다.

이외에도 서울시 태양광 실증단지를 거친 신제품의 상용화 지원, 서울에 맞는 친환경 차량 및 충전시설의 기술개발 지원 등 다양한 상호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와 SK에너지 간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정기적인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은 대도시의 에너지전환과 친환경 차량 보급을 위한 서울시와 정유업계 간 첫 협력 모델이라는 의미가 있다. 서울시는 이러한 친환경 에너지 전환 모델의 성공적인 정착과 지속가능한 저탄소 친환경 사업 개발을 위해 SK에너지와 여러 분야에서 다양한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지난해 7월에 ‘2050 탄소 중립’을 선언하면서 신재생에너지와 친환경 차량 보급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SK에너지는 친환경, 사회적 책임, 지배구조 개선을 최우선으로 하는 경영 기조에 따라 저탄소, 친환경 기업으로 전환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정수용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주유소·충전소를 보유하고 있는 SK에너지와 서울시가 신재생에너지 공급기지 조성을 위해 협력하기로 한 것은 매우 큰 의미가 있다”라며 “앞으로 차량 연료공급시설인 주유소·충전소를 거점으로 신재생에너지 보급과 친환경 차량의 충전 인프라 설치 확산에 큰 진전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오종훈 SK에너지 P&M CIC 대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석유사업과 인공지능(AI)ㆍ디지털 전환(DT) 기술을 융합시켜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선도할 수 있는 에너지 분야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플랫폼 비즈니스를 구현하게 됐다”며 “이를 통해 저탄소 친환경 기업의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경영을 가속화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105,000
    • +0.13%
    • 이더리움
    • 4,261,000
    • +0.26%
    • 비트코인 캐시
    • 1,386,000
    • +2.14%
    • 리플
    • 1,987
    • +7%
    • 라이트코인
    • 380,100
    • +8.08%
    • 에이다
    • 2,587
    • -2.3%
    • 이오스
    • 11,770
    • +0%
    • 트론
    • 144
    • +0.21%
    • 스텔라루멘
    • 833.9
    • -1.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9,200
    • +2.05%
    • 체인링크
    • 48,630
    • +1.76%
    • 샌드박스
    • 490.9
    • +3.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