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과기정통부-관세청, 밀반입 차단 위해 4년간 315억 원 지원

입력 2021-01-19 12:00

마약류와 총기, 유해물질 등 안전과 건강을 위협하는 물품의 국내 밀반입을 차단하기 위한 관세행정 현장의 문제해결을 위한 연구개발(R&D)에 4년간 총 315억 원이 투입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관세청과 함께 ‘관세행정 현장 맞춤형 기술개발(커스텀즈랩)’ 사업의 올해 추진계획을 확정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커스텀즈랩은 관세국경단계의 위험에 선제적으로 대응헤 국민의 안전한 삶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관세행정에 최첨단 과학기술을 접목·활용하기 위한 연구개발 사업이다.

그동안 관세청은 국가간 물적·인적교류의 급증에 대응해, 위험요인의 유입을 차단하기 위한 신기술 도입을 추진해 왔다. 하지만 보다 효율적인 대응을 위해 기존의 노력과 함께 세관현장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첨단 기술개발을 위해 연구개발사업을 도입할 필요가 있었다.

이에 과학기술 및 연구개발에 강점이 있는 과기정통부와 풍부한 데이터 및 경험을 보유한 관세청이 협업해 원천기술과 이를 응용한 국산장비 등의 연구개발에 착수하게 됐다. 이번 사업은 오는 20224년까지 총 4년간 315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우선 수입 화물에 은닉된 마약·총기류 등을 검색할 수 있는 ‘복합 X-Ray 장비’와 우범 입국자에 대한 ‘CCTV 영상 재식별 시스템’과 같이 세관 현장에 공통적으로 도입이 필요한 기술을 개발한다. 이에 더해 지난해 9월 세관 공무원과 연구자 등을 대상으로 아이디어 공모전을 실시한 결과 등을 활용해 세관현장에 필요한 기술개발 수요를 발굴하여 지원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관세국경을 관리하는 세관의 현장문제를 연구개발을 통해 효율적으로 해결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수요자인 세관과 공급자인 연구자가 연구개발 전 과정에 함께 참여해 현장에서 성과를 체감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통해 국민의 안전한 삶을 위한 관세행정 서비스 혁신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357,000
    • +6.18%
    • 이더리움
    • 2,107,000
    • +7.06%
    • 리플
    • 550.8
    • +3.75%
    • 라이트코인
    • 227,000
    • +5.29%
    • 이오스
    • 4,623
    • +5.43%
    • 비트코인 캐시
    • 618,000
    • +4.66%
    • 스텔라루멘
    • 485.2
    • +3.63%
    • 트론
    • 60.99
    • +4.58%
    • 에이다
    • 1,301
    • -0.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4,900
    • +1.8%
    • 대시
    • 258,300
    • +5.39%
    • 이더리움 클래식
    • 14,030
    • +5.73%
    • 811.5
    • +1.45%
    • 제트캐시
    • 152,100
    • +2.56%
    • 비체인
    • 72.67
    • +12.18%
    • 웨이브
    • 11,650
    • +2.19%
    • 베이직어텐션토큰
    • 838
    • +7.75%
    • 비트코인 골드
    • 34,120
    • +4.95%
    • 퀀텀
    • 7,245
    • +2.19%
    • 오미세고
    • 6,060
    • +4.57%
    • 체인링크
    • 36,250
    • +10.92%
    • 질리카
    • 143.9
    • +7.63%
    • 어거
    • 35,260
    • +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