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김진욱 공수처장 후보자 오늘 인사청문회…각종 의혹에 격돌 예고

입력 2021-01-19 06:00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하며 김서린 안경을 닦고 있다.  (뉴시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하며 김서린 안경을 닦고 있다. (뉴시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19일 열린다.

김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에서 초대 공수처장으로서 구체적인 운영 구상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앞서 그는 인사청문회 서면답변서를 통해 △공수처의 직접 정보 수집을 지양하고 △독립성을 위해 현직 검사 파견을 받지 않고 △정치적 중립성을 지킬 것 등의 구상을 밝혔다.

세간의 주목받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출국금지 절차 위법성 논란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힐지 주목된다.

김 후보자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 상황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는 서면답변서를 제출한 바 있다. 김 전 차관 출국금지와 관련해서는 여야의 입장차가 확연한 만큼 김 후보자의 생각을 묻는 의원들의 질의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한 야당의 거센 공세도 예상된다.

현재 김 후보자에 대해 제기된 의혹은 미공개정보 이용 주식거래와 위장 전입 등이다.

김 후보자는 2017년 3월 미코바이오메드 제3자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해 이 회사 주식 5813주를 주당 8300원에 샀다. 이후 2530주를 추가로 매수해 총 8343주를 보유 중이다.

추가 매수 시점과 가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 회사 주가가 2017년 3월부터 2020년 12월까지 6100원에서 3만3900원까지 변동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추가 매수단가는 최초 매입가인 8300원보다 높을 가능성이 크다. 해당 회사의 현재 주가가 1만 원 수준이란 점을 고려하면 김 후보자의 시세차익은 사실상 없거나 오히려 손실이 발생했을 것으로 보인다.

미코바이오메드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를 만드는 회사다. 김 후보자는 이외 진단 키트 회사인 씨젠과 수젠텍 주식도 보유 중이다. 아울러 유한양행과 일양약품, 진원생명과학 등 시장에서 변동성이 높은 바이오 관련주에 투자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은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미코바이오메드 대표이사를 참고인으로 신청했다.

위장 전입 의혹은 야당 측에서 제기한 것으로, 김 후보자는 1997년, 2003년, 2015년 등 세 차례 주소를 이전했다. 야당 측은 부동산 시세차익 목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

김 후보자는 관련 의혹 등에 대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거래를 한 적이 없으며, 재산상의 이득 등을 위해 위장 전입을 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한 바 있다.

김 후보자는 대한변호사협회 추천과 공수처장추천위원회 심사를 거쳐 문재인 대통령이 최종 후보자로 지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078,000
    • -2.17%
    • 이더리움
    • 1,819,000
    • -0.76%
    • 리플
    • 561.6
    • +9.75%
    • 라이트코인
    • 213,200
    • -2.6%
    • 이오스
    • 4,406
    • -0.56%
    • 비트코인 캐시
    • 591,500
    • -3.11%
    • 스텔라루멘
    • 489.8
    • +0.76%
    • 트론
    • 59.8
    • +8%
    • 에이다
    • 1,311
    • -6.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800
    • -1.02%
    • 대시
    • 248,000
    • -4.06%
    • 이더리움 클래식
    • 13,180
    • +1.23%
    • 834.6
    • -7.97%
    • 제트캐시
    • 141,000
    • -2.96%
    • 비체인
    • 59.55
    • +9.39%
    • 웨이브
    • 11,050
    • -0.63%
    • 베이직어텐션토큰
    • 815.2
    • -7.34%
    • 비트코인 골드
    • 31,700
    • -0.63%
    • 퀀텀
    • 6,635
    • +7.89%
    • 오미세고
    • 5,480
    • -1.53%
    • 체인링크
    • 33,310
    • -5.05%
    • 질리카
    • 144.1
    • +0.21%
    • 어거
    • 34,440
    • +1.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