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KT, 갤럭시21 지원금 2배 인상…예약판매 경쟁 돌입

입력 2021-01-16 14:41

▲KT 모델이 갤럭시S21 출시를 홍보하고 있다. (사진제공=KT)
▲KT 모델이 갤럭시S21 출시를 홍보하고 있다. (사진제공=KT)

LG유플러스가 삼성전자 갤럭시S21 공시지원금을 최대 50만 원으로 예고하자 KT도 하루 만에 공시지원금을 대폭 인상했다.

16일 KT는 갤럭시S21의 공시지원금을 26만2000원~50만 원으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갤럭시S21 사전예약이 시작된 지 이틀 만에 최소 2배 이상으로 인상한 것이다. 전날 KT는 공시지원금을 10만~24만 원으로 예고했다.

KT의 요금제별 공시지원금은 △5G 세이브(월 4만5000원) 15만 원 △5G Y틴(월 4만7000원) 22만 원 △5G 슬림(월 5만5000원) 26만2000원 △5G 심플(월 6만9000원) 34만 원 △슈퍼플랜 베이직(월 8만 원) 40만 원 △슈퍼플랜 베이직 초이스(월 9만 원) 45 만원 △슈퍼플랜 스페셜 초이스(월 11만 원) 45만 원 △슈퍼플랜 프리미엄 초이스(월 13만 원) 50만 원 등이다.

LG유플러스는 갤럭시21 시리즈의 공시지원금을 26만8000원~50만 원으로 예고해 이동통신 3사 중 가장 높게 책정했다.

KT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어려운 유통망과의 상생과 고객 차별 해소를 위해 경쟁사와 유사한 수준으로 지원금을 인상했다”며 “예고공시는 정식공시가 아니어서 예고 기간에 변경이 가능하다”고 했다.

SKT은 전날 8만7000원~17만 원의 공시지원금을 예고했다. 이로써 SKT와 KTㆍLG유플러스 간 공시지원금 격차는 더 벌어졌다.

SKT는 추이를 지켜본 뒤 인상 여부를 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SKT 관계자는 “예약판매를 시작한 지 이틀째인 만큼 추이를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648,000
    • +1.27%
    • 이더리움
    • 1,809,000
    • +5.3%
    • 리플
    • 531.7
    • +0.02%
    • 라이트코인
    • 208,600
    • +3.11%
    • 이오스
    • 4,295
    • +1.27%
    • 비트코인 캐시
    • 573,000
    • +1.87%
    • 스텔라루멘
    • 463.8
    • +0.69%
    • 트론
    • 57.82
    • +0.12%
    • 에이다
    • 1,299
    • -1.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300
    • -0.33%
    • 대시
    • 238,300
    • -0.63%
    • 이더리움 클래식
    • 12,800
    • +2.81%
    • 879.3
    • +14.42%
    • 제트캐시
    • 141,400
    • +3.06%
    • 비체인
    • 60.53
    • +6.59%
    • 웨이브
    • 11,700
    • +9.45%
    • 베이직어텐션토큰
    • 769.5
    • -0.23%
    • 비트코인 골드
    • 31,620
    • +1.77%
    • 퀀텀
    • 7,105
    • +12.69%
    • 오미세고
    • 5,510
    • +5.76%
    • 체인링크
    • 31,600
    • +2.23%
    • 질리카
    • 134.6
    • +2.12%
    • 어거
    • 34,410
    • +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