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로펌 출자 논란...지분 처분하고 탈퇴"

입력 2021-01-14 20:10

(연합뉴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논란이 된 출자 법무법인에 대해 탈퇴 신고하고, 보유 지분을 처분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2012년 박 후보자는 법무법인 '명경'을 공동 설립하면서 1000만 원을 출자했다. 이후 재산신고서에 나온 명경의 매출액이 2019년 32억8000여만 원으로 크게 늘면서 국회의원인 박 후보자가 매출 증대에 상당한 역할을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박 후보자는 "2012년 19대 국회 개원과 동시에 변호사 휴업 신고를 하고 법무법인으로부터 전혀 이익 배분을 받지 않아 법인 출자 지분을 유지하더라도 국회의원의 겸직금지 의무 등에 위배되진 않는다"며 "다만 향후 장관직을 수행하게 될 경우 국민 여러분께서 이해충돌에 대한 우려를 할 수 있어 예방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7,983,000
    • -0.18%
    • 이더리움
    • 2,788,000
    • -0.25%
    • 비트코인 캐시
    • 871,500
    • -2.13%
    • 리플
    • 1,875
    • +8.32%
    • 라이트코인
    • 322,600
    • -1.62%
    • 에이다
    • 1,680
    • -3.56%
    • 이오스
    • 8,340
    • -4.9%
    • 트론
    • 169.3
    • -2.03%
    • 스텔라루멘
    • 787.7
    • +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5,700
    • -1.11%
    • 체인링크
    • 42,400
    • -2.37%
    • 샌드박스
    • 876.1
    • +2.93%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