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미국서 변이 코로나바이러스 출현…영국·남아공·일본 이어 4번째

입력 2021-01-14 09:21

오하이오주 환자에게서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2종 발견…기존 대비 전염력 강해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남동부 마을 심라에 있는 요양원 ‘굿 사마리안 소사이어티’(Good Samaritan Society)은 미국 내 최초 영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나오면서 노란색 접근 금지 테이프가 설치됐다. 심라/AP연합뉴스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남동부 마을 심라에 있는 요양원 ‘굿 사마리안 소사이어티’(Good Samaritan Society)은 미국 내 최초 영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나오면서 노란색 접근 금지 테이프가 설치됐다. 심라/AP연합뉴스
미국에서 유래했을 가능성이 큰 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새롭게 발견됐다. 이번에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는 영국이나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유입된 것이 아니라, 미국 내에서 독자적으로 유전자 변형을 거쳤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오하이오주립대 웩스너의료센터 연구진은 유전자 배열 등을 분석한 결과 새로운 2종의 변이 바이러스를 발견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연구진은 코로나19에 감염된 오하이오 환자에게서 발견된 1종의 변이 바이러스는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와 같은 유전자 돌연변이를 포함하고 있지만, 미국에 이미 존재하던 바이러스 종에서 일어났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바이러스의 확산 정도는 현재까지 불투명한 상태다.

다른 1종의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 바이러스에서 볼 수 없었던 3개의 유전자 변형이 나타난 진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바이러스는 현재까지 코로나바이러스에서 목격된 적이 없었던 3개의 다른 유전자 돌연변이를 갖고 있었으며, 지난달 말부터 3주 동안 오하이오 주도인 콜럼버스 지역에 광범위하게 퍼져 나간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댄 존스 오하이오주립대 분자 병리학 부학장은 “새로운 ‘콜럼버스 변이’는 먼저 발생한 바이러스와 동일한 유전자 중추를 갖고 있지만, 3개의 돌연변이를 갖고 있는 것은 상당한 진화를 보여준다”며 “이러한 변화가 영국이나 남아공의 변이 바이러스에서 유래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새로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는 앞서 영국 및 남아공발 바이러스와 마찬가지로 유전자 변형을 통해 기존 바이러스 대비 전염성이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변이 바이러스가 현재 세계 곳곳에서 접종을 시작한 백신을 무력화할 수 있다는 정황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세계 각국은 또 다른 변이 바이러스의 출현에 긴장감을 늦추지 못하고 있다. 이러한 변이가 계속될 경우 백신의 효능을 떨어뜨릴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바이러스 변이에 관해 설명하면서 앞으로 계속해서 새로운 변이 코로나바이러스가 나타날 수 있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9,823,000
    • +1.94%
    • 이더리움
    • 1,433,000
    • +7.1%
    • 리플
    • 318.8
    • +4.7%
    • 라이트코인
    • 172,000
    • +10.54%
    • 이오스
    • 3,080
    • +1.89%
    • 비트코인 캐시
    • 563,500
    • +6.72%
    • 스텔라루멘
    • 330
    • +0.12%
    • 트론
    • 34.12
    • +2.68%
    • 에이다
    • 400.7
    • -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6,600
    • +2.03%
    • 대시
    • 142,100
    • +4.49%
    • 이더리움 클래식
    • 8,665
    • +4.15%
    • 261.9
    • +7.07%
    • 제트캐시
    • 112,800
    • -0.09%
    • 비체인
    • 32.18
    • +8.64%
    • 웨이브
    • 8,230
    • -4.8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0.3
    • +0.27%
    • 비트코인 골드
    • 13,830
    • +2.52%
    • 퀀텀
    • 3,505
    • +0.92%
    • 오미세고
    • 4,397
    • -6.88%
    • 체인링크
    • 23,650
    • -5.02%
    • 질리카
    • 84.74
    • +6.19%
    • 어거
    • 23,190
    • -0.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