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오리온 '닥터유', 간식에서 '기능성 식품'으로 탈바꿈

입력 2021-01-14 08:36

(사진=오리온)
(사진=오리온)

오리온의 닥터유가 간식에서 '건강기능식'으로 재탄생했다.

오리온은 영양 설계 콘셉트의 ‘닥터유’를 기능성 원료를 넣은 ‘기능성 표시 식품 브랜드’로 재단장해 2021년 제2 도약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기존 ‘과자’ 이미지를 ‘식품’으로 확대하고, ‘영양설계’ 콘셉트를 ‘기능성 표시 식품’으로 강화해 코로나19, 기후 변화 등 전 세계적으로 건강에 관한 관심이 높은 현 상황을 적극적으로 공략해 나간다는 전략을 세웠다.

닥터유는 지난해 단백질바, 닥터유 드링크 단백질 등의 신규 라인업이 인기를 끌며 전년 대비 21% 성장한 465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특히 단백질바는 매출액 190억 원을 달성하며 월평균 15억 원대에 안착했다. 지난해 6월에 새롭게 선보인 닥터유 드링크도 약 40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영양성분에 초점을 맞춘 음료 제품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오리온은 올해 ‘맛있는 건강’을 테마로 한차원 높은 닥터유 브랜드 정체성을 재정립해 나갈 계획을 세웠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12월부터 기능성 표시를 할 수 없었던 일반 식품도 과학적 근거가 있다면 기능성 표시를 할 수 있게 하는 ‘일반식품 기능성 표시제’를 시행했다.

오리온 측은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한국인들에게 필요한 기능성 원료를 넣은 다양한 닥터유 제품군을 선보이는 한편, 오리온의 기존 특기인 ‘맛 구현’도 놓치지 않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기존 뉴트리션바, 음료 외에 젤리, 초콜릿 등 제형도 다변화할 예정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2021년은 닥터유 브랜드가 제과의 이미지를 탈피해 기능성 표시 식품 브랜드로 도약하는 원년이 될 것”이라며 “맛과 영양 모두 잡은 ‘맛있는 건강’이라는 닥터유 만의 확고한 브랜드 정체성과 다양한 제품군을 통해 한국과 중국 등 글로벌 소비자들을 적극적으로 공략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9,930,000
    • -6.61%
    • 이더리움
    • 1,285,000
    • -3.38%
    • 리플
    • 306.9
    • -6%
    • 라이트코인
    • 154,900
    • -7.41%
    • 이오스
    • 2,999
    • -1.67%
    • 비트코인 캐시
    • 530,000
    • -7.59%
    • 스텔라루멘
    • 310.3
    • -10.19%
    • 트론
    • 32.5
    • -1.49%
    • 에이다
    • 334
    • -4.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5,300
    • -7.4%
    • 대시
    • 136,400
    • -6.89%
    • 이더리움 클래식
    • 8,290
    • -2.93%
    • 236.5
    • -5.63%
    • 제트캐시
    • 114,200
    • -5.31%
    • 비체인
    • 27.14
    • -5.37%
    • 웨이브
    • 6,890
    • +0.7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5.2
    • -1.92%
    • 비트코인 골드
    • 14,030
    • -7.15%
    • 퀀텀
    • 3,207
    • -3.26%
    • 오미세고
    • 3,811
    • +6.04%
    • 체인링크
    • 21,110
    • +17.15%
    • 질리카
    • 71.51
    • -6.84%
    • 어거
    • 20,640
    • -1.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