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새해 서울에서 팔린 아파트 절반이 '역대 최고가'

입력 2021-01-13 10:29 수정 2021-01-13 10:33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 단지. 고이란 기자 photoeran@   (이투데이DB)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 단지. 고이란 기자 photoeran@ (이투데이DB)
새해 들어 서울에서 매매된 아파트 가운데 절반 이상이 최고가에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토교통부 부동산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올 들어 서울에서 신고된 아파트 매매 125건 가운데 52건은 매매가격이 직전 최고가와 같거나 비쌌다.

최고가 타이ㆍ경신 현상은 신흥 주거지로 꼽히는 마용성(마포ㆍ용산ㆍ성동구)에서 뚜렷했다. 13일까지 신고된 아파트 매매 6건 중 5건(83.3%)이었다. 지난해 6월 16억5000만 원에 팔리며 신고가를 세웠던 마포구 공덕동 '공덕 더샵' 아파트 전용 84㎡형은 이달 초 16억9300만 원 더 올랐다. 용산구 이촌동 강촌아파트 전용 114㎡형도 최고가 기록이 지난해 20억4500만 원에서 이달 21억9000만 원으로 경신됐다.

중ㆍ저가 아파트가 많은 서울 동북권과 서남권에서도 올해 아파트 매매 가운데 절반가량이 최고가 거래였다. 동북권 '노도강'(노원ㆍ도봉ㆍ강북구) 지역에선 매매 16건 중 11건(68.8%), 서남권 '금관구'(금천ㆍ구로ㆍ관악구) 지역에선 21건 중 9건(42.8%)이 최고가 거래였다.

지난해 말 10억3500만 원에 신고가가 바뀐 노원구 월계동 '롯데캐슬 루나' 전용 127㎡형은 한 달 만에 매매값이 10억4000만 원으로 500만 원 더 올랐다. 구로구 개봉동 현대아파트 84㎡형도 2주 만에 최고가가 8억3000만 원에서 8억5500만 원으로 두 번 바뀌었다.

고가 아파트가 많은 강남3구(강남ㆍ서초ㆍ송파구)에선 최고가 거래가 상대적으로 뜸했다. 올 들어 이 지역에서 신고된 아파트 매매 22건 중 최고가 거래는 6건(27.3%)이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752,000
    • -3.13%
    • 이더리움
    • 1,472,000
    • -5.15%
    • 리플
    • 325.7
    • -1.72%
    • 라이트코인
    • 162,900
    • -6.54%
    • 이오스
    • 3,058
    • -1.86%
    • 비트코인 캐시
    • 548,000
    • -4.7%
    • 스텔라루멘
    • 322.7
    • -2.36%
    • 트론
    • 33.55
    • -1.7%
    • 에이다
    • 403.7
    • -1.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0,100
    • -3.3%
    • 대시
    • 133,100
    • -4.79%
    • 이더리움 클래식
    • 8,590
    • -3.43%
    • 261.4
    • -5.22%
    • 제트캐시
    • 109,500
    • -6.57%
    • 비체인
    • 36.5
    • +12.38%
    • 웨이브
    • 7,915
    • -2.5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3.6
    • +0%
    • 비트코인 골드
    • 13,590
    • -3.69%
    • 퀀텀
    • 3,514
    • -1.38%
    • 오미세고
    • 4,177
    • -3.22%
    • 체인링크
    • 23,480
    • +0.51%
    • 질리카
    • 80.57
    • -2.83%
    • 어거
    • 23,490
    • -2.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