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한국 조선, 글로벌 선박 수주 시장에서 2년 만에 선두 탈환

입력 2021-01-12 09:41

대형 LNG 운반선, VLCC 등 주력 선종에서 높은 경쟁력 보여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제공=한국조선해양)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제공=한국조선해양)

우리나라 조선이 글로벌 선박 수주 시장에서 중국을 꺾고 2년 만에 선두를 탈환했다.

12일 영국 조선해운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지난해 전 세계 선박 발주량 1924만CGT(738척) 가운데 819만CGT(187척)를 수주하며 중국(793만CGT, 353척)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2018년 이후 2년 만에 1위 자리에 복귀했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상반기만 하더라도 중국에 밀리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작년 11~12월 두 달간 전체 수주량의 절반 이상인 411만CGT를 수주하며 중국에 역전했다.

한국은 지난해 발주된 대형 LNG 운반선(14만㎥ 이상) 49척 중 36척(73%), 대형 유조선(VLCC) 41척 중 35척(85%), 수에즈맥스급 원유운반선 28척 중 18척(64%)을 수주하는 등 주력 선종에서 높은 경쟁력을 보였다.

선종별로 살펴보면 지난해 컨테이너선(1만2000TEU급 이상) 발주량(38척)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23% 증가했다. 초대형 유조선(VLCC) 발주량(41척)도 15% 늘었다.

반면 수에즈맥스급 유조선(28척), 벌크선 발주량(21척)은 전년 대비 각각 16%, 71% 감소했다.

작년 12월 말 전 세계 수주잔량은 11월 말 대비 3% 증가한 7085만CGT를 기록했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544만CGT(36%)에 이어 한국 2216만CGT(31%), 일본 829만CGT(12%) 순이다.

작년 12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전달보다 1포인트 반등한 126포인트를 기록했다. 다만 연초와 (130포인트)와 비교했을 때는 4포인트 하락했다.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VLCC(9200만 달러 → 8500만 달러), 수에즈맥스급 유조선(6150만 달러 → 5600만 달러) 등 대주분의 선박 신조선가는 연초 대비 대폭 하락했다.

다만 LNG선(17만4000㎥)은 1억8600만 달러로 동일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021,000
    • +3.79%
    • 이더리움
    • 1,372,000
    • +4.65%
    • 리플
    • 307.1
    • +1.76%
    • 라이트코인
    • 152,600
    • +0.59%
    • 이오스
    • 2,919
    • +1.99%
    • 비트코인 캐시
    • 478,900
    • +2.18%
    • 스텔라루멘
    • 303.7
    • +4.19%
    • 트론
    • 31.87
    • +4.12%
    • 에이다
    • 387
    • +6.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700
    • -3.38%
    • 대시
    • 118,200
    • +7.07%
    • 이더리움 클래식
    • 8,260
    • +3.64%
    • 240.1
    • +2.65%
    • 제트캐시
    • 96,650
    • +3.42%
    • 비체인
    • 34.42
    • +4.4%
    • 웨이브
    • 7,175
    • +7.2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84.3
    • +14.61%
    • 비트코인 골드
    • 11,770
    • +3.79%
    • 퀀텀
    • 3,254
    • +6.2%
    • 오미세고
    • 3,779
    • +4.1%
    • 체인링크
    • 25,340
    • +16.51%
    • 질리카
    • 75.27
    • +4.67%
    • 어거
    • 21,200
    • +6.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