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중대재해법 통과 후 경제계 만난 주호영…"현장 목소리 듣겠다"

입력 2021-01-11 15:36

경제계, 주호영 만나 입법 보완 하소연
주호영, 대안 입법은 당장 계획에 없어
예산 지원·안전 예방 조치에 집중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경제단체 간담회’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경제단체 간담회’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경제계를 만나 중대재해기업처벌법과 관련한 우려에 귀 기울였다. 중대재해법 시행 후 발생할 문제점과 중소기업 지원 등에 대해서도 자세히 살펴보겠다고 당부했다.

주 원내대표는 11일 오후 국회에서 경제단체 임원진과 만나 간담회를 진행했다. 그는 중대재해법 통과와 관련해 "심의에 들어가 많이 수정하고 삭제했지만 그래도 우려가 클 것 같다"며 "우려나 건의를 좀 듣고 법 심의 내용에 대해 보고 드리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에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은 "여러 기업의 부담을 법에 대해서도 더 살펴봐 주고 추가적인 보완 입법도 조속히 해달라"며 "징역형을 하한으로 없애고 상한을 규정하는 방식으로 재검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사망사고 발생 시 1년 이상 징역에 처하는 조항을 '3년 이하'처럼 상한을 규정해야 한다는 의미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기업 입장에서 굉장히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입법이 만들어지고 있어서 우려스럽다"며 "그나마 기업 할 수 있는 대책을 만들어주는 역할을 국민의힘이 열심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영윤 대한전문건설협회장은 "앞으로 시행령을 만드는 데 건설 특성을 반영하는 보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당장 대안 입법을 제시하기보단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과 예산 확보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간담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대안 입법이 당장 계획에 있는 것은 아니다"며 입법 마련에는 선을 그었다. 이어 "시행 전이라도 중소기업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며 "예산 지원이나 안전 예방 조치에 관한 지도, 교육 자제가 1년 이상 밀려있는데 그런 준비를 챙기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법이 급하게 만들어졌기에 여러 문제가 있을 수 있다"며 "(현장을) 정확하게 살펴보겠다고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413,000
    • -4.65%
    • 이더리움
    • 1,418,000
    • -7.44%
    • 리플
    • 318.7
    • -4.29%
    • 라이트코인
    • 159,100
    • -9.25%
    • 이오스
    • 3,022
    • -3.64%
    • 비트코인 캐시
    • 538,000
    • -6.27%
    • 스텔라루멘
    • 312.1
    • -7.96%
    • 트론
    • 32.93
    • -4.96%
    • 에이다
    • 378.2
    • -6.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600
    • -8.73%
    • 대시
    • 128,500
    • -11.56%
    • 이더리움 클래식
    • 8,460
    • -8.74%
    • 252.2
    • -3.56%
    • 제트캐시
    • 104,900
    • -9.57%
    • 비체인
    • 35.17
    • +9.33%
    • 웨이브
    • 7,430
    • -9.7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0.3
    • -7.31%
    • 비트코인 골드
    • 13,110
    • -8.58%
    • 퀀텀
    • 3,407
    • -6.08%
    • 오미세고
    • 3,996
    • -8.91%
    • 체인링크
    • 21,800
    • -8.4%
    • 질리카
    • 77.85
    • -9%
    • 어거
    • 23,110
    • -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