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더 똑똑해진 ‘2021 모하비’ 출시…고속도로 주행보조 Ⅱ 추가

입력 2021-01-11 08:58 수정 2021-01-11 09:05

안전 및 편의사양 기본으로…기아차 최초 신형 HUD도 갖춰

▲기아차 2021 모하비 더 마스터.  (사진제공=기아차)
▲기아차 2021 모하비 더 마스터. (사진제공=기아차)

기아자동차는 상품성을 강화한 프리미엄 대형 SUV ‘2021 모하비’를 출시하고 11일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나섰다.

새 모델은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및 편의 사양을 새롭게 추가하고 조작부, 승차감 등 상품성을 개선한 게 특징이다.

2021 모하비에는 전측방 레이더를 새로 추가한 고속도로 주행 보조 Ⅱ(HDA Ⅱ, Highway Driving Assist Ⅱ)가 기아차 가운데 처음으로 달렸다.

고속도로 주행 보조 Ⅱ는 고속도로와 자동차 전용도로 주행뿐만 아니라 방향지시등 스위치 조작 시 운전대 제어로 차로 변경을 돕는다. 시속 20㎞ 이하의 정체 상황에서도 근거리로 끼어드는 차량에 대응하는 등 이전보다 더 다양한 상황에서 운전자의 편리한 주행을 돕는다.

2021 모하비에는 신형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도 기아차 최초로 활용됐다. 기존 8.5인치에서 10인치로 크기를 확대하고 도로 곡률과 차로 변경을 표시해주는 기능을 더했다.

▲기아차 2021 모하비 더 마스터.  (사진제공=기아차)
▲기아차 2021 모하비 더 마스터. (사진제공=기아차)

상품성 개선과 함께 배기가스 배출 규제인 강화된 유로6 RDE(Real Driving Emission) STEP2 기준을 충족시키는 V6 3.0 디젤 엔진을 얹었다.

이외에도 페달 하단부가 차체 바닥에 고정된 오르간 타입 액셀 페달을 장착해 운전 편의성을 높였으며 1열 도어 소리차단 글라스 적용으로 정숙성을 향상했다.

최근 차박 트렌드를 고려한 사양도 있다. 트레일러를 견인할 수 있는 트레일러 히치를 개별화 품목에 새롭게 추가했다.

2021 모하비 판매 가격은 개소세 3.5% 기준으로 △플래티넘 4869만 원 △마스터즈 5286만 원 △그래비티 5694만 원이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플래그십 SUV인 모하비가 강화된 첨단 안전 사양과 편의 사양 등을 통해 고객 만족도를 향상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상품성과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대형 SUV 시장에서 입지를 더욱 높여가겠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2,508,000
    • +3.47%
    • 이더리움
    • 5,498,000
    • +4.7%
    • 비트코인 캐시
    • 712,000
    • +1.06%
    • 리플
    • 1,221
    • +3.3%
    • 라이트코인
    • 258,100
    • +5.87%
    • 에이다
    • 1,998
    • +5.1%
    • 이오스
    • 4,984
    • +2.47%
    • 트론
    • 120.3
    • +2.38%
    • 스텔라루멘
    • 415.4
    • +4.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200
    • -1.98%
    • 체인링크
    • 31,000
    • +2.07%
    • 샌드박스
    • 8,915
    • -0.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