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퀴즈한잔] 이란 혁명수비대가 한국 선박을 나포한 곳은 어디?

입력 2021-01-05 09:30

‘퀴즈한잔’은 매일 한 문제씩 이투데이와 함께하는 경제 상식 퀴즈입니다! 매일 아침 커피 한 잔을 마시듯 퀴즈를 풀며 경제 상식을 키워나가세요!

이란 혁명수비대가 한국 선박을 나포한 곳은 어디인가?

이란 혁명수비대가 4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아랍에미리트(UAE)로 가던 한국 국적의 석유화학 제품 운반선을 이곳에서 나포했다. 이곳은 페르시아만과 오만만을 잇는 좁은 해협으로, 중동 산유국의 중요한 원유 수송로이다. 이곳은 어디일까?

정답은 '호르무즈 해협'(Hormuz strait)이다.

호르무즈 해협은 사우디아라비아, 이란, 쿠웨이트의 중요한 석유 운송로로 세계 원유 공급량의 30% 정도가 이곳을 통한다. 북쪽으로는 이란과 접하며, 남쪽으로는 아랍에미리트에 둘러싸인 오만의 비지(飛地·다른 나라의 영토 안에 있는 땅으로 월경지라고도 함)이다.

AP 통신과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혁명수비대는 나포 이유로 해당 선박의 해양 오염을 이유로 들었지만, 실질적인 이유는 미국과 이란 간 갈등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란은 미국과 군사적 긴장이 고조될 때마다 호르무즈 해협을 봉쇄하겠다고 위협했고, 실제로 이곳에서 여러 번 유조선 등 선박을 나포한 바 있다.

현재 이란은 거셈 솔레이마니 전 쿠드스군(혁명수비대 정예군) 사령관의 1주기를 맞아 반미 분위기가 거세다. 미국은 이란의 보복성 군사행동에 대비하기 위해 핵 추진 항공모함과 오하이오급 핵잠수함을 걸프 해역에 배치하며 이란을 압박하고 있다.

정부는 이날 오후 주이란 대사관을 통해 선박 억류 상황 파악 및 선원 안전을 확인한 후 조기 억류 해제를 요청하고, 청해부대 소속 최영함을 호르무즈 해협 인근으로 긴급 출동시켰다.

해당 선박에는 한국 선원 5명, 미얀마인 11명, 인도네시아인 2명, 베트남인 2명 등 모두 20명이 타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9,870,000
    • +2.79%
    • 이더리움
    • 1,449,000
    • +9.11%
    • 리플
    • 328.6
    • +8.31%
    • 라이트코인
    • 173,600
    • +12.44%
    • 이오스
    • 3,084
    • +2.09%
    • 비트코인 캐시
    • 568,000
    • +8.09%
    • 스텔라루멘
    • 328.5
    • +0.06%
    • 트론
    • 34.16
    • +2.98%
    • 에이다
    • 399.5
    • -3.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6,800
    • +0%
    • 대시
    • 142,000
    • +5.03%
    • 이더리움 클래식
    • 8,620
    • +3.11%
    • 261.1
    • +7.58%
    • 제트캐시
    • 113,500
    • +0.27%
    • 비체인
    • 32.22
    • +9.15%
    • 웨이브
    • 8,305
    • -3.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5.5
    • +1.39%
    • 비트코인 골드
    • 13,930
    • +3.19%
    • 퀀텀
    • 3,536
    • -2.1%
    • 오미세고
    • 4,402
    • -7.56%
    • 체인링크
    • 23,640
    • -3.19%
    • 질리카
    • 84.75
    • +6.86%
    • 어거
    • 23,130
    • +0.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