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신년사] 김교현 롯데케미칼 대표 "기존 성공공식 유효하지 않아…혁신 필요"

입력 2021-01-04 11:14

"2021년 ESG 경영 원년이자 전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기업으로"

(사진 제공=롯데케미칼)
(사진 제공=롯데케미칼)

김교현<사진> 롯데케미칼 대표이사가 친환경을 중심으로 급변하는 세계 석유화학산업에서 살아남기 위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등을 통한 속도감 있는 대응을 주문했다.

김 대표는 4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한 시무식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2021년의 경영 환경은 코로나 19 확산에 따라 여전히 녹록지 않다”며 “더불어 화석 연료 사용 규제,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감소 움직임 등 석유화학 산업은 현재 파괴적 혁신이 진행 중”이라고 진단했다.

김 대표는 “이러한 위기와 변화의 시기에 기존의 성공 공식은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며 “면밀한 시장 모니터링을 통해 올바른 전략을 수립하고 속도감 있게 실행해 지속가능성이 담보된 성장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롯데케미칼의 생존은 혁신적인 변화 관리의 성공 여부에 달려 있다”면서 ESG 경영과 새로운 사업 기회 모색 등을 주문했다.

우선 김 대표는 ESG 경영을 통해 지속성장 가능한 기업이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ESG 경영은 이제 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필수 조건이자 회사의 존망을 결정할 수도 있는 중대한 사안임을 명심해야 한다”며 “롯데케미칼은 2021년을 ESG 경영 원년으로 이를 체계적으로 운영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는 ESG 경영관점에서 모든 부서가 필요성을 충분히 인식하고 과제를 도출하여 실행해야 하며, 더 나아가 ESG 활동을 통하여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 제공이라는 가치창조의 영역에까지 확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 대표는 기존 사업의 가치를 보존하고 새로운 성장을 모색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김 대표는 “기업환경이 더욱 빠르고 치열하게 변화하는 현 시점은 기존 사업의 가치를 보존하는 동시에 새로운 사업 기회의 모색이 절실히 필요한 시기”라며 “미래 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 강화와 신사업 기회를 찾고 고부가 시장개척을 주도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스타트업, 오픈 이노베이션 등 외부기관과 연계를 통한 유연한 사업방식을 도입하고, 업무프로세스를 표준화 및 디지털화를 통해 업무 효율성을 높여 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김 대표는 안전의 중요성을 재차 역설했다. 그는 “화학회사로서 안전환경보건은 업의 본질이며, 생산현장만이 아닌 전 부문에 있어 가장 근본적이고 최우선적인 가치로, 그 어떤 사소한 타협도 용납될 수 없다”며 “이러한 확고한 인식 하에 2021년은 ‘전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기업’이 되기 위해 보다 높은 수준의 안전, 환경, 보건에 관한 운영체계를 만들고 적극적으로 자원을 투입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독립성을 갖춘 조직으로 운영하며, 안전환경보건에 투입되는 재원은 비용이 아닌 투자로서 꼭 필요한 영역에는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김 대표는 수평적 조직문화, 양성평등, 워라벨 등 기업문화 개선을 위한 노력은 앞으로도 모든 구성원이 함께 이어나가야 한다고 요청했다. 그는 “각자가 조직 분위기에 문제가 없는지 세심하게 살피고 세대, 직군, 성별을 뛰어넘어 서로 공감하고 배려하는 분위기 속에서 성과에 대한 공정한 보상으로 보람을 느낄 수 있는 긍정의 조직문화를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999,000
    • +4.22%
    • 이더리움
    • 2,115,000
    • +7.41%
    • 리플
    • 546
    • +2.11%
    • 라이트코인
    • 222,300
    • +0.77%
    • 이오스
    • 4,495
    • +1.38%
    • 비트코인 캐시
    • 615,500
    • +3.19%
    • 스텔라루멘
    • 479.9
    • +1.18%
    • 트론
    • 60.83
    • +3.21%
    • 에이다
    • 1,297
    • -2.9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4,200
    • +0.61%
    • 대시
    • 251,500
    • +1.33%
    • 이더리움 클래식
    • 13,470
    • -0.44%
    • 809.2
    • -0.1%
    • 제트캐시
    • 149,200
    • -0.86%
    • 비체인
    • 77.2
    • +19.71%
    • 웨이브
    • 11,590
    • +0.09%
    • 베이직어텐션토큰
    • 859.1
    • +8.1%
    • 비트코인 골드
    • 33,900
    • +2.29%
    • 퀀텀
    • 7,175
    • -1.03%
    • 오미세고
    • 5,950
    • +0.68%
    • 체인링크
    • 36,460
    • +10.62%
    • 질리카
    • 142.6
    • +5.08%
    • 어거
    • 35,050
    • +0.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