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中이통사 빅3 뉴욕증시서 퇴출…중국, 보복 천명

입력 2021-01-03 13:15

7~11일 사이 차이나모바일 등 상장폐지 예정
중국 “시장 원리에 부합하지 않아…필요한 대응 취할 것”

▲지난해 10월 14일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차이나모바일 매장에서 직원과 고객이 통화를 하고 있다. 중국 상무부는 자국 이동통신사의 뉴욕증시 퇴출에 대해 미국 정부에 보복을 천명했다. 베이징/AP뉴시스
▲지난해 10월 14일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차이나모바일 매장에서 직원과 고객이 통화를 하고 있다. 중국 상무부는 자국 이동통신사의 뉴욕증시 퇴출에 대해 미국 정부에 보복을 천명했다. 베이징/AP뉴시스
새해 벽두에도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중국 3대 이동통신사들을 뉴욕증시에서 퇴출했다. 중국 정부는 응당한 보복을 하겠다고 밝혀 양국의 대립이 심화할 양상이다.

2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중국 기업의 합법적인 권리와 이익을 보호하는 데 필요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상무부는 “미국 정부는 중국 기업을 단속하기 위해 국가 안보를 악용, 국가권력에 동원하고 있다”며 “이는 중국 기업의 정당한 권리뿐 아니라 다른 국가 투자자들의 이익까지 해치고 있어 시장 원리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는 지난해 마지막 날 성명에서 “차이나모바일과 차이나유니콤, 차이나텔레콤을 1월 7일부터 11일 사이 상장 폐지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1월 중국 인민해방군과 연계된 기업들에 대한 미국인 투자를 금지하기로 한 트럼프의 행정명령에 따른 조치다.

트럼프 정부는 지난달에도 신장 위구르 자치구 주민들의 인권을 유린했다는 혐의로 세계 최대 드론 업체인 DJI와 반도체 업체 SMIC 등 중국 주요 기업들을 블랙리스트에 추가하고 제재하는 등 중국 기업 때리기에 한창이다. 당시에도 트럼프 정부는 이들 기업이 중국 인민군과 손잡고 기술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번 제재가 당장 중국 기업들에 큰 영향을 미치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들 기업이 정부로부터 막대한 자금을 지원받고 있으며, 필요에 따라 홍콩 증시를 통해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장기적으로는 양국의 교역 규모의 축소로 인해 두 경제 대국 간의 관계가 더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CNBC는 “트럼프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출현 이후 경제 부문에서 중국에 더 제한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다”며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도 미·중 관계를 극적으로 변화시킬 것으로는 기대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NYT 역시 “세 회사 모두 중국 당국의 지배 하에 운영되고 있으며, 중국에서 유일하게 광범위한 통신 네트워크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이라며 “이들의 상장폐지는 두 경제대국 간 격차를 벌리게 될 것이고, 이는 수십 년에 걸쳐 만들어진 양국의 사업 관계도 흔들리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한편 중국 측의 보복 천명에 대해 백악관과 바이든 인수위, 제재 대상 기업 등은 즉각적인 답변을 피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8.05 10:3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671,000
    • +1.69%
    • 이더리움
    • 3,118,000
    • +5.62%
    • 비트코인 캐시
    • 626,000
    • -0.63%
    • 리플
    • 837.8
    • -0.37%
    • 라이트코인
    • 163,800
    • +0.55%
    • 에이다
    • 1,587
    • -0.06%
    • 이오스
    • 4,726
    • -0.21%
    • 트론
    • 80.74
    • +6.88%
    • 스텔라루멘
    • 318.8
    • +0.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2,500
    • +0.25%
    • 체인링크
    • 27,560
    • -1.57%
    • 샌드박스
    • 729.6
    • +3.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