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새해에도 파죽지세…가격 3만3000달러 돌파

입력 2021-01-03 11: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지난해 비트코인 가격 네 배 넘게 폭등

▲비트코인 가격 추이. 2일(현지시간) 3만3136.92달러로 사상 최고치 경신. 출처 코인데스크
▲비트코인 가격 추이. 2일(현지시간) 3만3136.92달러로 사상 최고치 경신. 출처 코인데스크
가상화폐 대명사인 비트코인이 새해에도 파죽지세로 오르고 있다.

비트코인 가격이 새해 벽두에 사상 최고치 경신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미국 가상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2일(현지시간) 3만3136.92달러(약 3605만 원)까지 치솟으면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 몇 주간 3만 달러 근처에서 움직였는데 새해가 시작되자마자 3만 달러는 물론 3만3000달러 선까지 단숨에 돌파한 것이다.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해 네 배 넘게 폭등했다.

또 지난해 12월 사상 처음으로 2만 달러를 돌파하고 나서 1개월도 안 돼 3만 달러를 넘는 새 이정표를 세웠다.

미국 CNN방송은 “달러화 약세로 가상화폐 매력이 더 커졌다”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제로금리 기조가 최소 수년간 지속될 예정이어서 비트코인이 계속해서 새로운 팬을 확보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의 릭 리더 최고투자책임자(CIO)는 “디지털 화폐가 금을 대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3억 명 이상의 사용자를 보유한 결제 대기업 페이팔은 지난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매매와 결제를 허용했다.

비트코인의 랠리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7년 말 비트코인 가격이 2만 달러에 육박하는 등 한 차례 광풍이 불었다. 그러나 중국이 가상화폐 사업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면서 투자 열기가 순식간에 식었다. 비트코인 가격은 2019년 초에는 약 3000달러로 추락했다. 만약 이 때 비트코인을 샀던 투자자라면 그 수익률은 현재 10배 이상이다.

비트코인은 2019년 5월 8000달러로 반등하고 나서 지난해 초까지 7000~8000달러 선에서 움직이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전염병 대유행)에 급격히 오르기 시작했다. 기준금리 인하와 양적완화 등 세계적인 통화정책 완화에 넘치는 돈이 가상화폐 시장으로 흘러들어온 것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권진영 후크 대표, 술자리에 이승기 불러 노래하라고”…전 매니저의 폭로
  • 도하의 기적 쓴 태극전사들…다음 목표는 ‘2024 카타르 아시안컵’
  • 尹대통령 ‘16강 벤투호’에 “격려의 시간 희망해”…이르면 8일 오찬
  • ‘지지율 상승’ 尹 “타협은 없다…화물연대 이미 내부 균열”
  • 한 총리 “마스크 완전히 벗는 것 검토 중, 1월 말쯤 요건 충족 기대”
  • 법원 “최태원, 노소영에 665억원 재산분할…SK주식은 특유재산”
  • 젊어지는 삼성…3040 젊은 임원 대거 중용하며 ‘세대교체’
  • 작년 태어난 아이 기대수명 83.6년…여자가 남자보다 6년 더 산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39,000
    • -0.43%
    • 이더리움
    • 1,675,000
    • -1.47%
    • 비트코인 캐시
    • 148,000
    • -2.44%
    • 리플
    • 517.5
    • -0.71%
    • 솔라나
    • 18,700
    • +1.69%
    • 에이다
    • 423
    • -1.67%
    • 이오스
    • 1,262
    • +0.96%
    • 트론
    • 70.79
    • -0.66%
    • 스텔라루멘
    • 114.7
    • -1.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500
    • -1.33%
    • 체인링크
    • 9,665
    • -1.98%
    • 샌드박스
    • 818.6
    • -0.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