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JW중외제약 '리바로', 당뇨병 안전성 공인 31개국으로 확대

입력 2020-12-22 09:00 수정 2020-12-22 09:55

▲리바로 (사진제공=식약처)
▲리바로 (사진제공=식약처)

JW중외제약의 이상지질혈증 치료제 '리바로'가 당뇨병 안전성을 공인받은 국가가 유럽을 시작으로 동아시아, 중동 지역까지 확대되고 있다.

JW중외제약은 리바로(성분명 : 피타바스타틴)의 당뇨병에 대한 안전성을 공인한 국가가 기존 21개국에서 31개국으로 늘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추가로 확인된 국가는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레바논, 사우디아라비아, 바레인, 요르단, 쿠웨이트, 오만, 카타르, 아랍에미리트 등 총 10개국이다.

2016년 3월 영국을 시작으로 지난해 8월까지 포르투갈, 그리스, 독일, 프랑스, 아일랜드, 오스트리아 등 총 21개국 식약처가 리바로의 안전성을 공인했고, 동아시아, 중동 지역 10개국이 추가되면서 현재 총 31개국에서 리바로의 의약품설명서(SmPC)에 ‘당뇨병 위험 징후 없음’ 문구를 삽입할 수 있게 됐다. 이는 스타틴 계열 중 유일하다.

해당 국가들은 피타바스타틴이 위약과 대비해 당뇨병 유발 위험을 18%가량 낮췄다는 J-PREDICT 연구와 피타바스타틴 약제로 진행된 15개의 연구 결과를 종합 비교한 메타분석 연구 결과에 따라 리바로의 안전성을 공식 인정했다.

‘오다와라 마사토’ 동경대 의대 교수가 2014년 발표한 ‘J-PREDICT’ 연구는 스타틴 계열 약물을 사용하는 내당능 장애를 동반한 이상지질혈증 환자 1269명을 2007년부터 5년간 추적 조사한 연구 결과로, 피타바스타틴 제제가 장기 사용 시 당뇨병 촉진 논란이 있는 기존 약물의 대안으로 소개한 바 있다.

스타틴 계열 약물 중 최초로 동양인 관상동맥질환 환자만을 대상으로 진행한 대규모, 장기간 임상(REAL-CAD 연구, 2018년 발표)에서도 고용량 스타틴이 저용량 대비 주요 심혈관 질환 위험을 줄이는 데 효과적이며 새로운 당뇨병 발병률도 저용량과 차이가 없음을 입증하기도 했다.

또 죽상 동맥경화성 질환의 위험요인을 1개 이상 가진 이상지질혈증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TOHO-LIP(2020년 발표) 연구를 통해 피타바스타틴의 주요 심혈관계 질환 예방 효과를 입증했다.

최근에는 비당뇨병 환자들을 대상으로 스타틴 제제 간 신규 당뇨병 발생 비율을 비교한 대만 임상에서 타 스타틴 대비 피타바스타틴의 당뇨병 발생률이 매우 낮다는 결과를 확인했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최근 발표된 임상 등 다양한 학술 자료를 통해 피타바스타틴이 당뇨 발생 위험이 낮은 유일한 스타틴 제제라는 점이 다시 한번 입증됐다”라며 “앞으로도 이 같은 추세가 더 많은 국가로 확산할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875,000
    • -0.35%
    • 이더리움
    • 3,130,000
    • +1.23%
    • 비트코인 캐시
    • 1,181,000
    • +14.88%
    • 리플
    • 2,148
    • -1.38%
    • 라이트코인
    • 368,200
    • +6.91%
    • 에이다
    • 1,830
    • -0.33%
    • 이오스
    • 10,060
    • +6.23%
    • 트론
    • 198.1
    • +6.56%
    • 스텔라루멘
    • 790.3
    • +0.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472,500
    • +15.1%
    • 체인링크
    • 53,650
    • +2.39%
    • 샌드박스
    • 879.3
    • +5.62%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