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솔바이오, 혈액 5방울로 초기 전립선암 최대 95% 진단

입력 2020-12-16 15:57 수정 2020-12-16 16:06

혈액 5방울로 30분만에 전립선암 1~2기를 최대 95%까지 정확하게 조기진단할 수 있는 '엑소좀 진단기술'이 국내 바이오벤처 연구진에 의해 처음 개발됐다.

체외진단 바이오벤처 솔바이오는 혈액 내 암세포가 분비한 엑소좀을 분리하고, 바이오마커 분석을 통해 최대 95% 이상의 정확도로 전립선암을 진단해 주는 '암특이 엑소좀 분리 진단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솔바이오는 면역분리, 진단키트, 및 바이오센서 분야의 독보적인 기술력으로 국내외 20여개 핵심 특허를 보유했으며, 2022년 코스닥 기술특례 상장을 목표로 프리시리즈A 투자에 이어 시리즈A 유치를 추진중인 암 조기진단 바이오벤처기업이다.

엑소좀 분리 진단기술은 솔바이오가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비뇨의학과 강성구 교수 공동연구팀과 함께 개발한 첨단 바이오기술로, 암세포나 종양에서 분비하는 특이 엑소좀을 정확하게 분리할 수 있는게 특징이다. 1~2기 초기 전립선암은 물론 5대암 등 다양한 질환에 적용 가능하다.

솔바이오는 자체 개발한 가역적 면역분리시스템 기술 '뉴트라릴리스'를 이용해 혈액 5방울(약 0.2㎖)에 담겨 있는 암특이적 엑소좀 아집단을 손상받지 않게 1차 분리한 후, 암 특이적 엑소좀 표면마커 프로파일링 엑소메인(ExoMAIN) 분석기술로 전립선암 세포를 90% 이상, 1~2기 초기암은 최대 95% 이상의 정확도로 진단한다.

기존 전립선암 진단 검사방법인 '전립선 특이항원'(PSA) 검사의 진단 정확도는 50% 수준이며, 분자 진단키트를 이용한 1기 암 평균 진단률이 43% 이하로 매우 저조한 실정이다. 전립선암은 조기 발견시 5년 생존율이 거의 100%지만, 전이단계에서 발견되면 5년 생존율이 29%로 급격히 낮아진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암병원의 박경화 교수는 "이번 개발은 엑소좀 순수분리 기술을 토대로 암 엑소좀에서만 특이적으로 발현되는 성분을 탐지할 수 있는 진단법으로의 유용성을 입증하는 결과"라며 "앞으로 전향적 연구를 통해 검증된다면, 전립선암 1,2기 대한 정확한 진단을 통해 기존 PSA 검사의 약점을 보완해 진단 정확도를 향상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솔바이오는 엑소좀 분리 진단시스템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5대암, 10대암, 악성종양, 심혈관, 신경계 질환 등 바이오마커 프로파일링을 통해 질병 진단영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백세환 솔바이오 대표는 "엑소좀 분리 진단기술은 초기 전립선암을 높은 정확도로 확인하는 획기적인 진단기술로, 매년 2만 명 이상 발병하는 전립선암 환자를 조기에 진단해 의료혁명을 실현할 것"이라며 "앞으로 전립선암을 비롯한 10대암, 악성질환 조기진단기술을 확보해 건강한 백세시대를 견인하는 글로벌 진단키트 전문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467,000
    • +6.65%
    • 이더리움
    • 1,759,000
    • +8.71%
    • 리플
    • 493.2
    • +3.92%
    • 라이트코인
    • 196,300
    • +5.31%
    • 이오스
    • 4,129
    • +4.61%
    • 비트코인 캐시
    • 568,000
    • +8.09%
    • 스텔라루멘
    • 474.4
    • +3.72%
    • 트론
    • 53.41
    • +4.11%
    • 에이다
    • 1,396
    • -0.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800
    • +2.99%
    • 대시
    • 251,500
    • +11.09%
    • 이더리움 클래식
    • 12,440
    • +7.33%
    • 779.3
    • +17.55%
    • 제트캐시
    • 136,800
    • +3.17%
    • 비체인
    • 49.99
    • +10.72%
    • 웨이브
    • 10,910
    • +6.44%
    • 베이직어텐션토큰
    • 640.6
    • +6.39%
    • 비트코인 골드
    • 30,190
    • +10.1%
    • 퀀텀
    • 5,820
    • +5.82%
    • 오미세고
    • 5,195
    • +8.05%
    • 체인링크
    • 32,780
    • +15.59%
    • 질리카
    • 129
    • +5.56%
    • 어거
    • 32,310
    • -6.89%
* 24시간 변동률 기준